FASHION

HEILL, 파리패션위크에서 민화 패션 선보인다

헤일국내 하이엔드 패션브랜드 ‘HEILL(해일)’이 19SS 파리패션위크에 참가한다.

오는 30일 오후 2시(현지 시간), 파리 르 브리스톨(Le Bristol) 호텔에서 ‘HEILL(해일)’의 19SS 패션쇼가 열린다.  이번 19SS 시즌에는 한국 전통 민화속에 담긴​우리 민족의 생활상을 모티브로 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으로, 100년을 거슬러 올라간 옛사회 모습에서 보여지는 모더니즘을 화려하면서도 시크한 컨셉으로 표현한 의상들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 시즌 한국의 전통미를 패션으로 승화한 컬렉션을 세계 무대에 선보이며 K-패션을 선도하는 양해일 디자이너는 이번 19SS 파리패션위크를 통해 다시 한번 한국의 대표 민화 디자이너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패션쇼는 ‘HEILL(해일)’이 파리 르 브리스톨 호텔에서 진행하는 네번째 컬렉션으로 샤넬, 디올 등 명품브랜드 외에는 외국브랜드의 쇼를 오픈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 르 브리스톨 호텔에서 총 네번의 쇼를 진행하는 만큼 그 의미가 크다.

이번 ‘HEILL(해일)’의 파리 컬렉션에는 조하나 작가의 섬유공예 멋을 담은 가방 및 장신구 브랜드 ‘JOHANA(조하나)’, 글로벌 패션 아이웨어 브랜드 ‘GENTLE MONSTER(젠틀몬스터)’, 슈즈브랜드 ‘SAERA(세라)’ 등의 다양한 브랜드가 함께해 런웨이를 더욱 돋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탈리아에서 제작된, 최고품질의 천연가죽 소재를 사용해 독특한 디테일과 차별적인 컬러로 많은 셀럽 및 고객들의 주목을 받아온 글로벌 명품 브랜드 ‘CETTU(체뚜코리아 정미혜 대표)’의 백과 클러치가 더해져 한층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예정이다.

​‘HEILL(해일)’ 패션쇼는 오는 30일 오후 9시(한국 시간)에 스타일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로 만날 수 있다.

222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