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SFW 2019 SS] 키미제이, 초월적인 사랑에 근원을 둔 변화

김희진 디자이너의 브랜드 키미제이의 2019SS 컬렉션이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공개되었다.

 

이번 시즌의 콘셉트는 ‘기환’으로 한자 따라 기묘한 변화와 곱고 값진 옷이라는 두 가지 다른 뜻을 지녔다.

남북정상회담에서의 한반도 비핵화, 김정은의 변화된 행보 등 올 한 해 국내에 불어온 희한하고도 긍정적인 변화 들을 인간에 대한 초월적인 사랑에 근원을 둔 변화, 즉 기환으로 해석했다. 세 개의 선으로 둘러싸인 Celtic-Nnot 로고는 시작과 끝이 없는 ‘사랑, 조화, 화합’의 의미를 담은 키미제이의 19SS 심볼이다.

 

전체적으로 블랙 톤 또는 어두운 색감 위에 새겨진 블랙 패턴이 메탈 소재의 런웨이와 어우러지면서 도시적인 느낌을 한껏 살렸다.

 

블랙 베이스에 얹어진 큐빅, 불규칙하게 부착된 포켓, 메탈 버튼 포인트는 낯설고 과감하지만 긍정적으로 비춰지는 변화를 암시하는 듯하다.

 

화려한 색상의 조합이 입혀진 시스루와 벨벳 소재의 착장들은 김희진 디자이너가 이번 시즌 3D 쇼트 필름을 구상할 때 영감을 받은 힘을 모아 목소리를 높인 여성상을 표현한다.

예측불허라는 속성을 가지고 본질에 대한 환기를 통해 공동체를 완성시키고자 하는 키미제이는 아트워크 무브먼트로 구성된 디자이너 레이블로 매 시즌 새로운 시도를 통해 시대를 반영한 공감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편 오본, 이루다, 나다, 서사무엘, 면도, 최서현, 블랙나인, 새소년, 강균성, 헬로비너스, 라임, 유영, 서영, 여름이 셀럽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35 Likes
6 Shares
0 Comments

박 효빈 객원 기자

서울 컬렉션 취재기자.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