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gns 2019 SS] 강민정 디자이너, 제너레이션넥스트 노이스트 컬렉션

노이스트디자이너 강민정이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노이스트(NOIXTE)가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제너레이션넥스트에서 바이어와 프레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노이스트지난 17일 DDP 갤러리문(Gallery MUN)에서 펼쳐진 노이스트 2019 SS 컬렉션은 ‘Unusual  Insomnia’라는 시즌 테마로 현실과  비현실, 서로 다른 차원을 넘나드는 레이어의 중첩과 컬러들의 변주를 선보였다.

컬렉션 메인 컬러에는 밤과 무의식을 상징하는 블랙과 화이트 그리고 아이러니한 불면증의 레이어들을 상징하는 파스텔 톤 컬러인 레몬 옐로, 페일 핑크, 파스텔 핑크와 오렌지, 파스텔 라임 그린이 선보였고
서브 컬러는 베이지와 브라운을 선택했다.

전체적으로 루즈하게 몸을 따라 흐르는 박시한 로브와 하드한 롱 베스트, 트렌치의 대비, 셔링과 주름을 이용한 패턴 플레이 등으로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살리면서도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했다. 한마디로 몸 가는 대로 자연스럽게 흐르는 실루엣은 다양한 볼륨과 질감, 디테일을 만나 빛을 발했다.

특히 이번 시즌 브랜드만의 시선으로 불면증을 의식과 무의식, 현실과 비현실을 부유하는 긍정적인 에너지의 판타지로 재해석했다.

강민정 디자이너는 이번 쇼에 대해 “서울패션위크에서 컬렉션을 선보일 수 있어서 영광이고 이를 통해 노이스트(NOIXTE)를 사랑해주는 다양한 글로벌 고객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Artifacts(싱가폴), NDS(미국), 중국 등의 바이어와 수주 상담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2015년 론칭한 노이스트(NOIXTE)는 ‘무상(No-exist)’과 ‘노마드(Nomad) 감성’을 지닌 현대 여성을 위해 감성적인 옷을 만다는 여성복 디자이너 브랜드로 유니크한 스타일과 고유한 감성을 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패션스타트업 플랫폼 이파로(EFARO)에 입주하며 게릴라 패션쇼 등 다양한 협업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56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