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준지, 2021 SS 컬렉션은 디지털로

파리 패션위크 채널 및 공식 SNS에 영상 공개

글로벌 브랜드 준지(JUUN.J)가 디지털 파리 패션위크에 참여, 메인 영상을 공개했다.

프랑스 오트 쿠튀르 의상 협회(La Fédération de la Haute Couture et de la Mode)가 처음 선보이는 디지털 패션위크의 남성 패션위크(Men’s Week)가 이달 9일에서 13일까지 진행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준지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 디지털 파리 패션위크에 참여했다. 11일 오후 7시(한국 시간)에 파리 패션위크 채널공식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 ‘21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 영상을 공개했다.

11일 공개 후 사흘 만에 1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할 만큼 전세계 고객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준지는 대한민국 대표 패션디자이너 브랜드로서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을 중심으로 10개의 거리를 런웨이 삼아 ‘21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선보였다.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한강, 시청, 북촌한옥마을, 남대문, 동대문, 을지로, 이태원, 서울역, 덕수궁, 광화문을 런웨이 삼아 패션쇼를 진행했다. 가장 서울스럽고(최첨단 도시) 옛 것들이 혼재한 복잡하고 아름다운 거리이다.

준지는 ‘SEOULSOUL’을 주제로, 7분 가까이 되는 영상을 통해 1990년대에서 영향을 받은 미니멀리즘과 소프트한 밀리터리를 기본으로 뉴 테일러링, 경계를 허문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또 밀리터리 디테일을 사용해 실루엣을 풍성하고 유연하게 표현했다.

꼼비네죵, 이중 디테일 팬츠와 밀리터리 니트 드레스, 준지의 시그니쳐 아이템 MA-1, 에코레더 스테디움 재킷, 가죽점퍼 등 총 21개 스타일을 선보였다.

정욱준 준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상무)는 “’21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어떻게, 어떠한 방법으로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하다가 나의 고향이자 내가 살고 있는 ‘SEOUL’을 소재로 삼았다” 라며 “서울에서 내가 제일 사랑하는 10개의 거리를 런웨이 삼아 준지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감성으로 이번 컬렉션을 영상에 담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나의 뮤즈들의 진정한 런웨이, 그 거리를 힘차게 걷는 모습을 토대로 미래 의 평화와 희망을 엿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215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