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패딩, 다채로운 스타일로 무한 변신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겨울 준비를 서두르게 되는 요즘, 코트와 플리스 자켓, 무스탕 등 다양한 종류의 아우터 가운데 독보적인 보온성을 자랑하는 ‘다운’에 주목해볼 것.

실용성과 감각적인 스타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운 신상품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으니, 올 겨울 다운 트렌드와 스타일링 방법까지 함께 만나보자.

# 트렌치코트와 다운 점퍼 세트, 1석 3조 스타일링

<사진제공=모델 컷 및 제품 컷 아이젤, 지오스피릿, 신발 무크>

이번 시즌에는 트렌치코트의 포멀하고 우아한 분위기와, 가볍고 뛰어난 보온성의 다운 점퍼를 따로 또 같이 매치할 수 있는 세트 아이템이 트렌드이다. 간절기에는 트렌치코트나 경량 다운 점퍼를 단독으로 활용하고, 추운 날씨에는 함께 레이어링하면 보온성을 높일 수 있어 1석 3조.

스테디셀러 트렌치 코트는 무릎을 덮는 기장에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하면 유행에 구애받지 않고 오래 입을 수 있으며, 벨트가 내장된 경우 허리라인을 잡아주어 슬림한 스타일을 완성해준다.

터틀넥 니트와 와이드 팬츠 또는 데님을 매치한 후, 발목을 덮는 앵클부츠로 세련된 겨울 패션을 연출해보자.

# 다채로운 스타일로 무한 변신, 숏패딩

<사진제공=모델 컷 및 제품 컷 아이젤, 지오스피릿, 신발 무크>

주로 방한용에 국한되었던 다운 점퍼에도 스타일이 강조되고 있다. 캠핑, 등산 등 야외활동의 비중이 늘면서, 롱패딩보다는 활동성이 좋은 짧은 기장의 제품들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다양한 디자인의 숏패딩 가운데 니트 패딩은 몸판에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움직임이 많은 소매에는 니트를 적용해 더욱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부드러운 인조 퍼를 넥 라인과 포켓 등에 패치한 다운 점퍼의 경우,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센스 있는 포인트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스커트에 매치하면 우아한 페미닌룩을, 팬츠와 매치하면 경쾌한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41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