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위아더, 의류제작 맞춤형 전자계약 서비스 제공

의류생산 플랫폼 ‘오슬’ 인기

의류생산 플랫폼 ‘오슬’을 운영 중인 위아더는 의류회사와 생산공장 간의 구두계약에 따른 피해사례들을 주목, 오랜 관행으로부터 나온 문제점 해결과 안전한 거래 문화 정립을 위해 ‘의류제작 맞춤형 전자계약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오슬’은 현재 디자이너 약 3,500명, 생산공장 약 1,200개 사가 등록되어 있는 의류생산 플랫폼이다.

해당 플랫폼은 패턴 및 샘플, 자수 나염, 전사, 봉제 등의 의류 생산공장을 다양한 조건과 지도를 통해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는 ‘공장 찾기’ 서비스와 작업 내용에 따라 최적의 공장을 선별하여 해당 공장들로부터 카카오톡으로 실시간 견적을 받을 수 있는 ‘매칭 하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오슬 플랫폼에 도입된 전자계약 서비스는 JH법률사무소•제이씨원과 함께 협력해 개발했다.

기업의 법률 자문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JH법률사무소’에서는 의류제작 표준 계약서 작성과 계약 세부내용의 법률 검토를 진행했으며, 카카오/CJ대한통운/GS건설 등 약 20만 고객이 이용중인 비대면 전자계약 서비스 ‘이싸인온’을 운영하는 ‘제이씨원’이 전자계약 서비스 API 개발을 담당했다.

오슬 플랫폼을 이용하는 회원이라면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쉽고 간편하게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의류 생산/제작 표준 계약서와 법적 효력을 갖춘 전자계약 서비스를 지원한다.

위아더 강상구 대표는 지난 1년 간, 오슬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디자이너와 생산공장 간의 작업 발주 시 꼭 체크해야 될 사항들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고 대금 결제나 품질 문제, 납품 지연 등에 따른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의류생산 맞춤형 전자 계약 서비스 도입은 “오슬이 작업 연결의 역할 뿐만 아니라 의류 제조 산업의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거래 문화 정착에 힘쓰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46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