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제 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화려한 드레스 자태

안야 테일러 조이

지난 28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레인보우 룸과 LA 비벌리힐스 힐튼호텔에서 진행된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안야 테일러 조이와 질리언 앤더슨의 화려한 드레스 자태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야 테일러 조이

특히 안야 테일러 조이가 착용한 그린 컬러의 드레스는 그녀를 위해 300시간에 걸쳐 완성한 디올 오뜨 꾸뛰르 드레스로 고급스러운 에메랄드 빛 컬러의 케이프가 돋보여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질리언 앤더슨

또한 질리언 앤더슨도 우아한 여신미를 발산했다. 상반신 부분에 벨벳 소재가 포인트로 적용된 디올 2021 봄-여름 오뜨 꾸뛰르 롱 드레스를 착용한 질리언 앤더슨은 금빛 컬러의 드레스를 완벽히 소화해냈으며, 여기에 블랙 컬러의 디올 클러치를 포인트로 매치하여 우아한 매력을 더했다.

한편 2021 봄-여름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디올의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41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