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샤넬 N°5가 100년의 명성을 얻게 된 비결

샤넬이 1921년 탄생한 N°5의 100년 동안의 명성을 되짚어 본다.

# N°5의 탄생

N°5는 자신의 이름을 딴 향수를 선보인 최초의 디자이너자 시대를 앞서가는 패션 디자이너였던 가브리엘 샤넬(Gabrielle Chanel)이 제작한 첫 번째 향수였다. 가브리엘 샤넬은 은방울, 바이올렛, 자스민과 같은 한 가지의 꽃향기만 선사했던 기존의 향수가 지닌 여성성의 제약에서 벗어나고자 했다. 당시의 관습에 맞서는 N°5의 추상적인 잔향은 가브리엘 샤넬의 개성을 그대로 드러낸다.

N°5 그래픽 아트

조향사 에르네스트 보(Ernest Beaux)는 최고급 자연 유래 성분과 당시에는 생소했던 합성 분자인 알데하이드를 전례 없는 비율로 조합하여 향기 노트를 강조하는 아방가르드한 구성의 N°5를 만들어냈다. N°5는 이러한 파격적인 매력으로 현대 향수 시대의 막을 여는 전환점이 되었고, 향수의 역사를 바꾸었다.

에르네스트 보의 뒤를 잇는 세 명의 조향사는 모두 하우스를 상징하는 향수를 보호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N°5의 비밀스러운 포뮬러는 마치 성화처럼 앙리 로베르(Henri Robert), 쟈끄 뽈쥬(Jacques Polge) 그리고 현재의 올리비에 뽈쥬(Olivier Polge)에게 전해졌다. 올리비에 뽈쥬는 샤넬 향수 크리에이션 및 개발 연구소와 함께 생산 과정의 모든 단계에 참여하며 N°5의 생산 공정을 탁월하게 유지시킨다.

# 여성미의 아이콘이 된 N°5

1937년, 유명세를 떨치던 가브리엘 샤넬은 자신이 만든 향수 N°5를 대표하는 최초의 모델이 되었다. 리츠 호텔의 스위트룸 벽난로에 기대어 가브리엘 샤넬은 하퍼스 바자에 게재된 광고를 위해 프랑수아 콜라(Francois Kollar)의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1937년 가브리엘 샤넬 by 프랑수아 콜라

1952년, 마릴린 먼로는 잠자리에 들기 전 ‘N°5 향수 몇 방울’만 몸에 걸친다고 고백했다. 1960년 마리 끌레르와의 인터뷰에서 다시 한번 언급된 이 고백은 전설이 되었고, 그 이후 N°5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1960년대에는 2007년도까지 샤넬 향수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일했던 쟈끄 엘뤼(Jacques Helleu)가 브랜드 홍보대사의 시대를 열었다. 쟈끄 엘뤼는 전 세계에서 가장 멋진 여성들을 선택하고 사진 및 영화계의 가장 유명한 감독 및 작가에게 의뢰하여 여성 모델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역사에 길이 남을 광고 캠페인을 만들어냈다. 수십 년 동안 알리 맥그로우, 로렌 허튼, 까뜨린느 드뇌브, 캐롤 부케, 니콜 키드먼 등 시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배우들이 N°5를 대표했다.

현재는 샤넬 향수 & 뷰티 사업부 및 워치 & 화인 주얼리 사업부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리소스 책임자인 토마 뒤 프레 드 생모르(Thomas Du Pré de Saint-Maur)가 2013년부터 N°5의 전설을 이어가고 있다.

# 고급스러운 간결함을 지닌 N°5의 디자인

가브리엘 샤넬은 특정한 꽃을 떠올릴 수 없는 감각에 대한 과감한 시도를 통해 향수의 역사를 바꿔 놓은 추상적인 향수 N°5를 만들어 냈다.

샤넬은 향수의 앰버 컬러가 돋보일 수 있는 미니멀한 보틀을 디자인하여 제품을 선보였다. 캡에는 최초로 교차된 더블 C 로고가 장식되어 있다. 극도의 간결함이 돋보이는 라벨은 시대 정신을 반영한다. 가브리엘 샤넬은 “항상 더하지 말고 뺄 것”이라고 말했다. 수십 년 동안 N°5의 절제되고 우아한 디자인은 변함없이 그 모습을 유지해왔다.

1924년에 선보인 N°5 빠르펭 보틀(좌측), 1921년 버전의 보틀(우측)

N°5는 예술계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1959년, N°5 박스는 뉴욕 현대 미술관의 영구 소장품이 되었다. 그 후 1980년대에는 앤디 워홀 작가가 N°5에 바치는 9장의 스크린 프린트 시리즈를 선보였고, 이는 팝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N°5의 세 가지 필수 요소인 혁신적인 향과 최고급 원료 그리고 파격적인 패키징은 다른 모든 샤넬 향수의 스타일을 정의한다.

# ‘N°5, 5가지 향수’ 소개

1921년 처음 출시된 그 순간부터, N°5는 샤넬에 있어서 언어의 문법처럼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다른 모든 샤넬 향수의 스타일을 정의해왔다. N°5는 샤넬 하우스의 원동력이자 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 창작자와 창작물의 완전한 자유를 대변한다.

N°5는 끝없는 영감의 원천이기도 하다. 앙리 로베르를 제외하고 하우스의 향수의 전통을 이어온 모든 조향사는 다양한 재해석과 스타일의 변화를 통해 N°5의 수많은 매력을 하나씩 발굴했다. 현재 N°5는 오리지널 빠르펭을 포함한 다섯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다섯 가지 N°5 및 출시 년도

1921년 N°5 빠르펭 → 1924년 N°5 오 드 뚜왈렛 → 1986년 N°5 오 드 빠르펭 → 2008년 N°5 오 프리미에르 → 2016년 로(L’Eau)

43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