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초겨울 패션 코디, ‘레이어드룩’ 시선집중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이 강한 요즘, 추운 겨울 날씨를 예고한다.

특히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옷 입기 가장 애매한 계절이기도 하다. 얇은 외투 하나만 가지고 밖을 나서기 어려운 이때, 여러 아이템을 겹쳐 있는 ‘레이어드룩’에 해법이 있다.

사진제공 : TNGT
사진제공 : TNGT

흔히 ‘야구점퍼’로 불리는 스타디움 재킷은 티셔츠나 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과 매치해도 잘 어울리는 아우터다. 캐주얼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카고 팬츠나 치노 팬츠 등을 선택하고 워커 형태의 신발을 더한다면 터프한 멋도 살릴 수 있다.

반면 평소 비즈니스 캐주얼을 선호하는 이들이라면 기본적인 디자인의 재킷을 추천한다. 보온성이 좋은 코듀로이 재킷은 소재의 특성을 살려 셔츠와 니트를 레이어드하면 갖춰 입은 듯 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이때 재킷 소매를 살짝 롤업하면 좀더 세련된 멋을 어필 할 수 있다.

포멀함과 캐주얼한 분위기를 동시에 표현하고 싶다면 올 겨울 트렌디 컬러인 버건디, 카키, 머스터드 컬러를 활용한 퀼팅 재킷이 제격이다. 여기에 독특한 프린트가 새겨진 스웨트 셔츠를 매치하면 댄디한 분위기를 강조할 수 있다.

한편 캐주얼한 룩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으로 가방을 빼 놓을 수 없다.

사진제공 : 캉골
사진제공 : 캉골

머스터드나 카키 컬러 의상을 입은 날에는 시즌 분위기를 보다 어필할 수 있는 가을 대표 컬러인 버건디 컬러 백팩이 좋다.

또한 손에 가볍게 들 수 있는 토트백은 옷차림이 자유로운 오피스맨에게 잘 어울린다. 특히 코듀로이 재킷이나 헤링본 재킷 등의 겨울 소재 아우터와 함께 매치하면 전체적으로 따뜻한 감성을 연출 할 수 있다.

어깨에 둘러 매는 것이 정석인 슬링팩은 스타디움 재킷과 같은 캐주얼한 스타일에 제격이다. 꽃잎, 나뭇잎 등의 자연물이 새겨진 포레스트 슬링팩은 자전거 하이킹이나 스케이트 보드 등 활동적인 레포츠를 즐기는 이들에게도 잘 어울린다.

171 Likes
4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