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럭셔리 브랜드 ‘캡슐 컬렉션’ 론칭 붐

78 / 100

빠른 소비 트렌드‧MZ 세대 공략 일석이조

럭셔리 브랜드의 캡슐 컬렉션 론칭이 한창이다.

이는 시시각각 바뀌는 소비 트렌드와 유행에 맞춰 새롭고 다양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을 공략하는 한편 큰 손으로 부상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럭셔리 브랜드들의 ‘캡슐 컬렉션’ 출시가 늘고 있는 가운데 디올, 일탈과 유희의 순간을 담은 ‘디올 아무르 캡슐 컬렉션’ 공개한데 이어 멀버리는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타이포그래피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루이비통, 구찌, 펜디 등 럭셔리 브랜드들도 새로운 브랜드나 아티스트와 협업해 캡슐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 루이비통은 미국프로농구(NBA)와의 파트너십으로 선보인 남성복 라인 ‘LV X NBA 캡슐 컬렉션’을 출시하기도 했다.

캡슐(Capsule) 컬렉션은 봄·여름(SS), 가을·겨울(FW) 단위의 컬렉션보다 제품 종류를 줄이는 대신 자주 작은 단위로 발표하는 컬렉션을 말한다. 캡슐은 가루약을 담는 작은 플라스틱 용기나 우주 비행선에서 비행사가 들어갈 수 있는 밀폐 공간 등을 의미하는데, 패션에서는 기존보다 작은 컬렉션을 일컫는다.

특히 캡슐 컬렉션은 유행에 민감한 MZ세대의 소비 욕구를 자극하는 동시에 희소성을 바탕으로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디올 캡슐 컬렉션 눈길

럭셔리 브랜드 중 디올의 캡슐 컬렉션 론칭이 눈에 띈다. 디올은 ‘디올 아무르 캡슐 컬렉션’에 이어 디올 X 사카이 캡슐 컬렉션 공개해 MZ 세대 공략에 나서고 있다.

동화의 세계에서 영감을 받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선보이는 이번 디올 아무르 캡슐 컬렉션은 하트 장식이 돋보이는 D-Chess 체크 프린트와 D-Royaume d’Amour 모티브를 통해 애정어린 마음을 담아 디올 어딕트(Dior Addict) 스니커즈와 디올 북 토트(Dior Book Tote) 백이 탄생했다.

특히 이번 캡슐 컬렉션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된 하트 모양의 까나쥬 버전을 사용하여 레이디 디올(Lady Dior) 백 및 디올 카로(Dior Caro) 백을 비롯하여 다양한 가죽 소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스웨터, 티셔츠, 실크 스카프, 버킷햇을 비롯한 특별한 룩을 공개, 디올 메종에서도 이번 컬렉션만의 독특한 컬러를 입은 플레이트, 머그, 캔들 등 다양한 머스트해브 아이템을 선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디올은 2021 겨울 남성 캡슐 컬렉션을 공개했는데 디올 남성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미국의 화가이자 비주얼 아티스트인 케니 샤프가 다시 한번 협업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캡슐 컬렉션은 에이스와 킹, 퀸 오브 하트 장식을 통해 무슈 디올의 창의적인 열정에 찬사를 보내며 이번 컬렉션의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한다.

케니 샤프의 초현실주의 팝 아트적 감성이 더해진 실크 스카프-스타일 프린트는 카드 문양과 디올 오블리크(Dior Oblique) 모티브로 쇼츠와 셔츠에 신선한 감각을 더한다. 또한 생동감이 넘치는 블루 컬러 버전의 프린트는 블랙 재킷으로 탄생하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캡슐 컬렉션은 새롭게 재해석한 디올 로고와 장난기 가득한 스마일 장식이 된 쇼트 슬리프 티셔츠와 더불어 머스트-해브 아이템인 B23 스니커즈, 실버 네크리스, 버켓 햇 등의 액세서리를 통해 세련된 감성의 스포츠웨어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블랙 앤 화이트가 돋보이는 디올 X 사카이 캡슐 컬렉션과 해변가에서 보내는 일탈처럼 유쾌한 순간을 담은 ‘디올 리비에라 캡슐 컬렉션’도 주목을 받고 있다.

루비이통‧구찌‧펜디 캡슐 컬렉션 잇따라 론칭

루이비통은 미국프로농구(NBA)와의 파트너십으로 선보인 남성복 라인 ‘LV X NBA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컬렉션은 가죽 재킷부터 핸들 트렁크, 운동용 가방, 슬립온 등의 루이비통과 NBA의 엠블럼이 결합된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됐다. 루이비통은 신세계 타임스퀘어 팝업스토어에서 이번 컬렉션을 선보인다.

펜디는 비주얼 아티스트 사라 콜만과의 협업을 통해 ‘버티고(Vertigo) 캡슐 컬렉션’을 론칭했다. 또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의 데뷔 컬렉션인 2021 SS 쿠튀르 제품들을 재해석해 ‘리미티드 에디션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기존 쿠튀르 컬렉션의 주요 디자인을 재해석해 더 웨어러블하게 선보였다는 설명이다. 앞서 구찌도 엑소의 멤버 카이와 협업한 ‘카이X구찌 캡슐 컬렉션’을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전세계 최초로 ‘카이X구찌 캡슐 컬렉션’은 특히 테디 베어의 프린트와 GG 로고가 돋보이는 블루 컬러의 스웨터, 귀여운 자수가 포인트인 팬츠 및 테디 베어 패턴의 집업 재킷 등이 구찌 에필로그(Epilogue) 컬렉션과 어우러져 스타일리시함 연출했다.

이외에도 막스마라가 70주년 기념 ‘7 for 70’ 티셔츠 캡슐 컬렉션 공개했으며 아크네 스튜디오 역시 아티스트 그랜트 레비-루세로와 콜라보레이션한 프린트 캡슐 컬렉션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막스마라의 ‘7 for 70’ 티셔츠 캡슐 컬렉션은 7명의 아티스트들에게 영감받은 7가지 종류의 스페셜 에디션 티셔츠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티셔츠들은 다양한 이미지들을 통해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어낸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2021 가을/겨울 시즌을 위해 LA 기반의 아티스트 그랜드 레비-루세로(Grant Levy-Lucero)와 다시 한번 협업한 특별한 프린트 캡슐 컬렉션을 공개했는데 팝 문화와 고대시대에서 영감을 받은 페인트 도자기로 잘 알려진 그랜트 레비-루세로는 이번 캡슐 컬렉션의 프린트에 캘리포니아 주변 핸드 페인팅 된 간판과 반전을 더한 클래식한 미국식 도상학에 그의 해석을 담았다.

영국 럭셔리 패션 브랜드 멀버리(Mulberry) 역시 창립 50주년을 기념하여 3번째 리미티드 에디션인 ‘타이포그래피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 캡슐 컬렉션은 멀버리의 시그니처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한 모던한 그래픽 디자인이 돋보이는 컬렉션으로 브랜드의 DNA가 잘 드러남과 동시에 ‘에코 스카치 그레인’으로 제작돼 멀버리의 ‘메이드 투 라스트(Made to Last)’,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약속을 담고 있다.

글로벌 패션 하우스 펜디에서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비주얼 아티스트 사라 콜만(Sarah Coleman)과 콜라보레이션한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를 기념하며 펜디 코리아에서는 글로벌 패션 테크회사 UMR 및 W KOREA 매거진과의 협업으로 완성된 모바일 전용 VR 스페이스를 함께 론칭했다.

펜디 버티고 VR 스페이스는 해당 컬렉션의 주요 테마인 아웃도어, 글램핑과 완벽하게 어우러지는 숲, 사막 등을 배경으로 한 지금까지 접하지 못했던 새로운 가상 현실을 구현했다. 폭포수가 쏟아지고 있는 숲, 별이 떨어지는 은하수, 뜨거운 사막 중 사용자가 원하는 공간으로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하며, 이를 배경으로 서 있는 모델 배윤영과 박태민의 룩을 360도 로 보거나, 관심 제품을 터치하면 미리보기를 통해 Fendi.com으로 연결되어 구매까지 편리하게 할 수 있다.

263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