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성큼 다가온 가을, 패션 트렌드 총정리

전 세계 명품 쇼핑 플랫폼 트렌비(대표 박경훈)가 코로나19 영향으로 변화를 겪고 있는 글로벌 패션 트렌드를 반영해 올 하반기 패션 키워드로 ‘슈퍼(S•U•P•E•R)’를 제시했다.

#트렌비, 올가을 패션 트렌드 키워드 ‘슈퍼(S•U•P•E•R)’

트렌비가 제시한 키워드 ‘슈퍼(S•U•P•E•R)’는 채도가 높은 컬러(Saturated colors), 실용성(Utility), 패딩 소재(Puffy material), 에스닉 스타일(Ethnic style)과 레트로 무드(Retro mood)를 의미한다.

# 밝은 컬러로 심리적 테라피까지

보통 가을•겨울 시즌에 무채색이 인기를 끌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노랑, 초록, 주황색 등 채도가 높은 강렬한 색상이 눈에 띈다.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의 FW 컬렉션을 살펴보면, 다양한 색상 활용으로 유명한 샤넬이나 프라다뿐 아니라 미니멀리즘을 중시하는 질샌더까지 화려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의상들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우울감을 ‘컬러 테라피’로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글로벌 패션 트렌드 전망 기업인 WWW는 이번 시즌 트렌드로 ‘긍정적인 컬러’의 사용을 꼽았다. 노랑, 초록 등 채도가 높은 의류는 기운을 돋우는 등 심리적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밝고 비비드한 컬러가 올 하반기 주력 스타일링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용적인 디자인과 입체감 있는 소재에 주목

프라다 ‘패디드 레더 나파 백’

볼륨감 있는 패딩이나 시어링 소재를 사용해 입체감을 살리면서 편안함을 강조한 실용적인 아이템이 올 하반기에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트렌비에서 매년 브랜드 랭킹 상위권을 기록 중인 프라다의 경우, 올가을 신상백으로 테리 코튼 과 패딩을 사용한 토트백을 내놨다. 실용성을 고려해 넉넉한 사이즈와 남녀공용으로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구찌는 우븐 핸들이나 체인 및 비즈 장식 등으로 한 가방에 두가지 이상의 소재를 사용한 제품들을 대거 출시했다. 이와 함께 보테가베네타, 미우미우 등 21FW 주력 가방 제품들도 전반적으로 소재를 다양화하고 볼륨감 있는 실루엣에 중점을 둔 디자인을 반영하고 있다.

의류에서도 실용성과 활동성이 보장된 패딩 소재가 특히 강세다. 특히 패딩 아우터는 주요 하이엔드 브랜드에서 오버사이즈부터 크롭, 반기장, 롱패딩까지 기장별로 출시할 정도로 이번 시즌 핵심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넉넉한 오버핏으로 다양한 아이템과 레이어링 하거나 단독으로 입기에도 편해 손쉽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 끝날 줄 모르는 에스닉 & 레트로 무드

이자벨마랑 ‘실리에스콧 플로럴 프린트 실크 미디 드레스’

90년대, 2000년대 패션의 인기는 올해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진다. 레트로 무드의 바게트 백, 맥시 드레스, 크롭 기장의 가디건 등이 눈여겨볼 만한 아이템으로 컬러나 패턴을 고려해 고르면 활용도 높게 착용 가능하다.

레트로 패션의 일환으로 에스닉한 무드의 보헤미안 룩도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에스닉 감성의 대표적인 브랜드는 이자벨마랑과 끌로에를 필두로 프로엔자슐러, 가브리엘허스트 등이다. 가을에 어울리는 프린지 장식, 플라워 및 에스닉 패턴이 가미된 니트웨어부터 데일리룩으로 연출하기 좋은 투피스 세트까지 다채롭다.

트렌비 이상욱 마케팅 총괄은 “올 하반기도 실용적인 아이템과 레트로 트렌드가 강세를 보이고, 컬러나 소재 등을 활용해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제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며 “트렌비가 선보이는 21F/W 트렌드 기획전을 통해 가방, 의류, 액세서리 등 신상부터 베스트 아이템을 보다 빠르게 확인하고 즐거운 가을맞이 쇼핑을 계획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83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