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2021년 가을겨울 시즌 여성복 트렌드 우아하게 진화한 ‘편안함’

66 / 100

’21년 가을겨울 시즌에는 집 안 또는 근처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는 생활이 계속되면서 휴식, 업무, 외출 등 활동 전반에 있어 ‘편안함’에 중점을 둔 패션이 여전히 주목받는다. 라운지웨어와 투마일웨어는 고급 소재와 최소한의 장식, 우아한 실루엣으로 진화하고 컴포트 스타일의 느긋한 분위기가 한층 강조된다. 몸을 포근하게 감싸는 실루엣이 더욱 중요해지면서 판초, 가운 형태의 아우터와 부드러운 촉감의 니트 카디건/니트 세트, 파자마 드레싱 등이 비중 있게 등장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구호(KUHO)는 올 가을 시즌, 따뜻한 아이보리 색감의 니트 풀오버와 조거 팬츠를 조합하고, 블랙 니트 후드 원피스에 패딩 베스트를 매치하는 등 모던한 디자인, 여유 있는 핏, 고급스러운 소재로 세련된 컴포트 스타일을 완성했다.

르베이지(LEBEIGE)는 ‘앳 홈(at home)’ 트렌드를 반영해 편안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강조한컬렉션을 선보였다. 자연스러운 링클 효과를 살린 새틴 드레스, 둥근 실루엣의 네오프렌 블라우스와 팬츠, 슬림한 골조직의 니트 풀오버 등 심플한 외관에 한국적 미감과 꾸띄르적 터치를 가미한 상품들을 출시했다.

#참신한 ‘뉴 오피스 룩’

유연한 근무 환경이 보편화되고 WFH(Work From Home, 재택근무) 라이프스타일이 지속되면서 집과 오피스 생활 사이의 경계를 허문 캐주얼 아이템이 일상의 기본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재택근무 패션은 집 안팎의 일상을 모두 소화할 수 있도록 믹스 앤드 매치와 레이어링 스타일링이 돋보인다.

격식을 갖춘 재킷, 부드러운 실루엣의 셔츠/드레스, 캐주얼하고 스포티한 스웨트셔츠와 조거 팬츠 등이 자유롭게 섞이면서 개성이 반영된 새롭고 다양한 오피스 룩을 완성한다. 또 하의보다는 상의, 아우터보다는 이너에 중심을 둔 스타일링이 확대된다.

키보드 드레싱(keyboard dressing, 상반신을 강조하는 패션)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화상회의 시, 눈길을 끌만한 디자인의 블라우스와 셔츠, 스웨터 등 상의류가 인기를 얻는다.

구호플러스(kuho plus)는 이번 시즌, 시그니처 아이템인 테일러드 재킷에 스웨트셔츠와 조거 팬츠, 볼캡을 코디하거나 캐주얼한 후디에 스트라이프 셔츠를 레이어링하고 H라인 스커트를 매치하는 등 포멀, 캐주얼, 원마일웨어를 넘나드는 믹스 앤드 매치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구호는 모던한 건축도면 프린트와 볼륨 소매를 적용한 블라우스, 풍성한 실루엣을 살린 하이넥 블라우스, 퍼플 컬러가 인상적인 베이직 셔츠 등 주목도 높은 상의 아이템을 다채롭게 출시했다.

#‘노스탤지어’를 부르는 클래식

과거에 대한 노스탤지어를 불러 일으키는 디자인도 크게 사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드, 니트 등 클래식한 소재와 함께, 체크 재킷, 케이블 스웨터, 더플 코트 같은 헤리티지 아이템이 대두된다.

특히 케이블 니트를 눈 여겨볼 필요가 있는데, 기존의 고전적인 디자인에 크롭 기장, 넉넉한 실루엣으로 변화를 주거나 새틴, 레이스 등 대조를 이루는 가벼운 소재와 겹쳐 입는 색다른 시도가 눈에 띈다.

빈폴레이디스(Beanpole Ladies)는 이번 시즌, 케이블 니트를 감각적인 컬러와 새로운 디자인으로 구성했다.

베이직한 라운드넥 케이블 니트에 와인, 스카이 블루, 핑크, 아이보리 컬러를 적용해 화사함을 더했으며, 전설적인 테니스 선수 윌리엄 틸덴이 입어 유명해진 틸덴 스웨터의 케이블 짜임과 실루엣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기도 했다.

또 클래식한 감성을 대표하는 해리스 트위드 재킷을 올 가을 주력 상품으로 선보였다. 올해는 미니 스커트와 셋업 착장을 선보이고 레귤러핏 외에 자연스러운 멋의 오버핏을 추가 구성했다.

#실패 없는 ‘톤온톤’과 희망을 전하는 ‘컬러 테라피’

올 가을겨울 시즌에는 내추럴한 분위기의 베이지, 브라운 같은 뉴트럴 컬러를 비롯해 자연에서 영감 받은 카키, 따뜻한 느낌의 오프 화이트 등이 주로 활용된다.

특히 과거에 소위 ‘깔맞춤’으로 불리던, 상/하의나 아우터/이너의 색을 통일하는 ‘원 컬러(one color)’ 또는 ‘톤온톤(tone on tone, 동일 색상 내에서 톤의 차이를 두어 배색하는 방법)’ 스타일링이 강세다.

소비자들이 코디의 고민을 줄이고 편안함을 추구하면서 단순하지만 가장 쉽게 스타일리시할 수 있는 원 컬러나 톤온톤 연출법을 선호하게 된 것이다.

르메르(LEMAIRE)는 그린, 브라운, 그레이 등 차분한 컬러를 활용한 톤온톤의 정석을 보여줬다.

딥 그린 트렌치 코트에 그린 계열이지만 톤의 차이를 준 셔츠/팬츠를 매치하고, 울 코트와 재킷/팬츠 셋업을 그레이 컬러로 통일하는 등 간결하고 절제된 멋의 착장들을 제안했다.

한편 이번 시즌에는 옐로우, 레드 등 활기 있는 컬러도 등장해 길어지는 펜데믹 상황 속희망과 낙관을 표현한다. 플랜씨(PLAN C)는 옐로우 컬러가 돋보이는 니트 풀오버와 A라인 스커트, 자주빛의 싱글 재킷과 플리츠 스커트, 브라운과 오렌지 컬러의 패턴 플레이가 경쾌한 니트 베스트 등 생기 넘치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집 중심의 생활이 이어지면서 편안함에 중점을 둔 패션 트렌드가 여전히 강세다” 라며, “이번 시즌에는 한층 우아하게 진화한 컴포트 스타일을 비롯해 이질적인 무드의 아이템들이 섞여 참신해진 오피스 룩, 단순하지만 세련된 톤온톤 스타일링을 특히 주목할 것” 이라고 말했다.

436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