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블랙핑크 로제, ‘멧 갈라’ 국내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참석

<사진제공=생 로랑(Saint Laurent)>

미국 현지 시간 9월 13일 저녁, 뉴욕에 위치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린 멧 갈라(Met Gala)에 국내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로제’가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생 로랑(Saint Laurent)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안토니 바카렐로(Anthony Vaccarello)와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진제공=생 로랑(Saint Laurent)>

멧 갈라는 매년 5월 첫째 주 월요일에 미국 보그 편집장인 안나 윈투어(Anna Wintour) 가 주최하는 자선 모금 행사로, 그 해의 최고의 패션 행사로 손꼽히며 매년 전 세계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는 더욱 엄선된 소수의 셀럽들만이 참석하여, 익스클루시브하게 진행되어 더욱 화제를 모았다. 티모시 샬라메, 빌리 아일리시, 아만다 고어만, 나오미 오사카가 함께 호스트를 맡으며, “미국의 독립”을 드레스 코드로 선정했다.

<사진제공=생 로랑(Saint Laurent), 탈리아 라이더>

로제는 올해 멧 갈라의 테마인 ‘미국 독립’(American Independence)‘ 중에서도 ‘미국에서: 패션의 어휘’(In America: A Lexicon of Fashion)라는 드레스 코드에 맞게 화이트 리본 디테일이 돋보이는 생 로랑의 블랙&화이트 커스터마이즈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서 특유의 시크함을 선보였다. 그녀는 여기에 메탈&에나멜 소재의 클로버 초커와 화려한 드롭 이어링을 더해 과감한 파티룩을 완성했다.

생 로랑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동중인 로제는 이 날 역시 ‘인간 생 로랑’의 면모를 완벽하게 보여주며 해외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이 날 행사에는 로제를 비롯해 헤일리 비버, 올리비아 로드리고, 조 크라비츠, 안야 루빅 등의 월드 와이드 스타들이 생 로랑의 뮤즈로 참석하기도 했다.

23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