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네파, 패딩에 플리스 자켓으로 스타일 UP

겨울에도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는 이들을 위한 ‘레이어드 스타일링’이 주목받고 있다. 레이어드 스타일링은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고, 매치하기에 따라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어 트렌디한 룩을 연출하기 좋다.

이에 패션 브랜드들은 겹쳐 입기 좋은 다운 자켓 및 플리스 등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겨울 아우터 잇템, 가볍고 부드러워 레이어드 하기 좋은 ‘숏패딩+플리스’

최근 인기몰이 중인 숏패딩 류는 패셔너블한 것은 물론, 뛰어난 활동성으로 주목 받고있다. 특히 부드럽고 가벼운 소재이기 때문에 안에 다양한 아이템을 받쳐입기도 좋다.

네파 ‘에어그램 후디다운’과 ‘에어그램 다운자켓’은 가볍고 부드러운 터치감에 트렌디한 짧은 기장으로 나온 다운자켓이다. 소프트한 다운 원단을 적용해 따뜻하면서도 패딩 특유의 볼륨감과 가벼움을 갖췄으며 기존 다운자켓과는 차별화된, 세련되면서도 캐주얼한 실루엣을 연출해 보온성 뿐만 아니라 스타일까지 함께 잡았다.

네파 ‘숏푸퍼 다운 자켓’도 패딩 특유의 볼륨감을 살린 튜브형 벌키 다운으로 겨울철 다양한 아이템과 레이어드하기 좋아 활용도가 높다. 초경량 원단을 사용해 가볍게 입을 수 있고, 기존의 심플한 푸퍼 다운 형태는 유지하면서 지퍼 풀러와 넥 로고를 통해 디자인에 포인트를 줘 세련되게 입을 수 있다.

함께 입으면 더욱 좋은 플리스는 일명 ‘뽀글이’라 불리며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가볍고 부드러운 촉감으로 간절기에는 단일 아우터로, 겨울철에는 레이어드 용으로 사랑 받는 아이템이다.

네파의 ‘데이브 보아 플리스 자켓’은 가슴 포켓과 지퍼 부분에 배색 컬러를 적용해 기존 플리스 자켓에 비해 스타일적인 요소를 강화한 제품이다. 다양한 컬러 구성 및 배색 포인트로 취향에 따른 스타일링이 가능하며, 따뜻한 보온성과 부드러운 촉감으로 야외활동부터 일상복까지 장소와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네파 관계자는 “올해 숏패딩이 유행하면서 플리스를 비롯한 다양한 아이템들을 매치해서 입는 레이어드 스타일링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실제 다른 아이템들과 레이어드 해서 입기 좋은 후드형 숏패딩 제품과 플리스 자켓 등의 제품들의 반응이 좋은 편이다”고 밝혔다.

포멀하고 경쾌한 겨울 스타일링

특히 레이어드 스타일링은 간절기부터 한겨울까지 날씨와 스타일에 따라 원하는대로 입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프로젝트엠도 이번 겨울시즌, 해마다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짧은 기장의 푸퍼 다운을 다양한 컬러와 스타일로 출시했다. 프로젝트엠의 푸퍼 다운은 구스 솜털과 깃털의 8:2 황금비율로 보온력을 강화했으며 라이트 그레이, 라이트 카키, 크림, 블루, 블랙 등 5가지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369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