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21 서울패션허브 데모데이’ 성료

‘2021 서울패션허브 데모데이’가 11월 30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서울패션허브 배움뜰 인큐베이팅실이 입주 기업의 패션 분야 유망 창업자 발굴 및 메타버스를 통한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는 서울패션허브 배움뜰이 주최하고, 스타트업 전문 교육 기관 마이티셀이 운영했다.

2021 서울패션허브 데모데이는 올해 입주 예비 창업팀의 시제품 제작 현황 및 창업 아이템 사업화를 위한 디자인 컨설팅 결과를 공유해 창업자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개최됐으며,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진행됐다.

행사에는 △chuckle △루루슈 △자토림 △이유엔리 △라텔 △TABU △G&S △Slowstudio △WeRC 등 총 13개 기업이 참여해 각 사의 차별적인 패션 분야 사업 소개와 성과를 발표해 관심을 모았다.

또 루비콘스, SADI (Samsung Art & Design Institute), 청주대학교 등 국내 패션 전문가 및 교수로 구성된 7인의 심사위원이 참가해 참여 기업의 디자인, 실현 가능성, 상품성, 준비도에 따른 공정한 평가와 함께 발표 뒤 심사위원 피드백을 듣는 시간을 진행했다.

서울패션허브 배움뜰을 위탁 운영하는 한국패션실용전문학교 김신우 학장은 패션 시장 및 메타버스의 미래 전망과 관련해 “패션과 메타버스, 디지털 실감 콘텐츠는 앞으로 패션 산업에서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입을 수 있는 디자인, 상품화도 중요하지만 디지털 콘텐츠 안에서 크리에이티브한 발상으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 역시 중요해 스타트업은 두 가지 모두를 염두에 두고 패션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운영하는 서울패션허브는 국내 패션 산업 인재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배움뜰, 창작뜰, 창업뜰로 이뤄진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배움뜰은 글로벌로 활동할 수 있는 패션 인재 양성을 목표로 올해 총 16명의 입주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학습실, 휴게 공간, 실습실 등 교육 공간과 개별 입주 공간이라는 시설 지원은 물론 체계적 패션 분야 사업화를 위한 교육, 컨설팅, 네트워킹 등을 지원하고 있다.

50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