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가상 모델 ‘루시’, 롯데 홈쇼핑 쇼호스트 데뷔

60 / 100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메타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롯데홈쇼핑이 지난 2월 선보인 ‘루시’는 SNS 팔로워 수 7만 명에 달하는 인플루언서다. 주얼리 브랜드 ‘O.S.T’, 외식 브랜드 ‘쉐이크쉑’ 등 유명 브랜드와 협업하며 활동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실제 촬영한 이미지에 가상의 얼굴을 합성하는 ‘3D 애셋’ 기술을 적용했으며, 피부의 솜털까지 구현해 실제 사람과 유사한 모습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월 롯데홈쇼핑 대표 쇼핑행사인 ‘대한민국 광클절’의 홍보 모델로 선정되어 출연한 홍보 영상은 22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향후 롯데홈쇼핑은 인공지능 기반 음성 표현 기술 강화, 실시간 소통 기능 적용 등 실제 인간과 가까운 수준으로 ‘루시’를 고도화해 메타버스 쇼핑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오는 22일(수)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루시’의 목소리를 최초로 공개한다. 이달 26일(일)까지 진행되는 ‘크리스마스 특집전(K-MAS)’ 행사 중 방송 예고 영상에 ’루시’가 출연해 다음 판매 상품을 안내할 예정이다. 산타 복장을 하고, 선물상자를 든 ‘루시’가 판매 예정 상품을 소개하며,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루시’의 외모, 직업 등 특징을 다각도로 고려해 최적의 목소리를 선정했으며, 입 모양이 발음대로 움직이도록 고도화된 기술을 적용해 사실감을 더했다. 이를 위해 롯데홈쇼핑은 지난 9월 직접 투자한 실감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타트업 ‘포바이포’와 협업해 모델링 정교화 작업, 모션 캡처, 영상 합성 등 VFX(시각 특수효과)를 활용한 최첨단 기술을 도입했다.

내년 중에는 ‘실시간 렌더링 ’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과 양방향 소통이 가능할 정도로 가상 모델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사진, 영상 위주의 가상 모델의 한계에서 벗어나 메타버스 플랫폼 내 라이브 활동 등 실시간 소통이 필요한 분야로 활동을 확대한다.

진호 롯데홈쇼핑 디지털사업부문장은 “지난해 9월부터 가상현실 콘텐츠 시장에 대한 높은 잠재성을 확인하고 업계 최초로 가상모델 ‘루시’를 개발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활동 영역을 확대해 왔다”며 “향후 TV, 모바일 등 기존 플랫폼을 비롯해 향후 기획 중인 메타버스 쇼핑 환경에서 ‘루시’를 고객들에게 보다 현실감 있는 모습으로 선보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31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