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트렌비 국내 유일 명품 풀필먼트 시스템 완성

전 세계 명품 쇼핑 플랫폼 트렌비가국내 유일의 명품 풀필먼트 시스템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명품 플랫폼 비즈니스로 지난 수 년간 글로벌 운영 시스템 구축에 총력을 다한 결과라고 트렌비는 말한다.

트렌비는 국내 명품 플랫폼 중 유일하게 해외 7개국 글로벌 지사를 가진 기업이다. 미국, 영국, 이탈리아, 독일을 비롯 프랑스, 일본까지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 운영 중이다. 더불어 각 지사별 물류창고를 구축, 직접 운영/관리 함으로 중간 유통비용을 줄이고 불투명한 유통과정을 사전에 차단 할 수 있다고 말한다.

트렌비는국내 온라인 명품 플랫폼 중 타사와는 차별화 된 비즈니스 모델을 차용하고 있다. 기존의 다른 명품 플랫폼은 오픈마켓, 쉽게 말해 수많은 셀러들을 모아놓은 병행수입 형태의 마켓플레이스운영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러한 방식은 상품수를 빠르게 늘리고 재고 리스크가 적다는 점에서 이점이 있으나 플랫폼 마진율이 낮고 취소및 반품율이 높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양한 셀러들에게 제품을 공급받다 보니 유통과정이 불투명하고 일관된 퀄리티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트렌비는 창업 초기부터 오픈마켓 비즈니스를 지양하고 직접 운영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는 영국에서부터 사업을 시작하여 해외 글로벌 유통망을 먼저 구축한 점을 주요 요인으로 들 수 있다. 영국을 시작으로 미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일본까지 빠르게 해외지사를 확장한 트렌비는 고객들의 명품 구매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준 중 하나인 가품 이슈를 최소화 하기 위해 집중했다.

먼저 영국의 헤롯, 미국의 메이시스 등 해외 주요 백화점과 파트너십을 맺고 유명 아울렛, 글로벌 브랜드샵, 셀렉트샵에서 명품을 직접 바잉하여 제공한다. 또한 각 해외 지사 및 국내에 물류센터를 구축함으로 바잉한 제품을 빠르게 유통하고 자체 검수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물론 트렌비의 모든 제품들이 ‘직접 바잉’으로만 제공 되는 것은 아니며 ‘직접 바잉’ 외의 별도로 유통되는 상품들은 ‘트렌비프리모클럽’이라는 자체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엄격하게 선별된 파트너사들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고트렌비는 말한다.

더불어 트렌비는 자체 명품감정검수팀을 운영하고 있다. 실제 대부분의 인원이 국내 유명명품 감정 플랫폼 출신의 감정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해외 직접 바잉을 통해 구입한 제품과 트렌비리세일 제품의 명품 감정을 담당한다. 최근 연예인 장성규가 진행하는 JTBC ‘워크맨’에서 트렌비 명품감정팀의 감정과정을 소재로 다뤄 200만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하였다.

트렌비 이종현 오퍼레이션 총괄은명품 쇼핑의 전 과정을 케어하는국내 유일 ‘명품 풀필먼트 시스템’을 완성하여, 본격적으로트렌비고객들에게 명품 쇼핑의하이퀄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또한 앞으로도 트렌비는 명품 쇼핑 시장에 고질적으로 존재했던불합리함과 불투명함을 해소시켜 명품 소비의 온/오프라인 경계를 무너뜨리고 명품 시장의 가치를 높이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160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