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리바이스 501, MZ세대 겨냥 ‘지속가능성’으로 재탄생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트라우스코리아(LEVI STRAUSS KOREA)에서 세계 최초 오리지널 블루진인 501®의 탄생 149주년을 기념하여 새로운501® 을 출시하였다.

이번 시즌 새롭게 출시하는 리바이스의 501®는 재생 데님으로 만든 지속 가능한 원단 비스코스 Circulose® 섬유와 천연 자원과 화학 물질을 훨씬 적게 사용할 수 있는 유기농 면화를 다시 한 번 혼합하여 사용하고 있다. 그 결과 오래된 청바지로 만들어진 새 청바지가 계속해서 새 청바지로 다시 만들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디자인되었다.

리바이스 디자인부서 (Levi’s® Design Innovation) 담당 이사인 우나 머피 (Una Murphy)는 “지속적인 연구 및 개발 과정에서 우리는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디자인 관행을 개선하고 환경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혁신을 통합함으로써, 우리는 무엇이 가능한지를 배우고 우리의 가장 큰 과제 중 일부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라고 말하며, 리바이스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자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BBWL (Buy Better, Wear Longer) 캠페인 취지를 엿볼 수 있다.

유행 이전의 옷차림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요즘 MZ 세대는 레트로한 90년대의 무드에 열광한다. 이러한 니즈를 반영하여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리바이스 501® 청바지들은  여유로운 핏과 편안함에 영감을 받은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89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