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명품 구매자 100명중 2명은 가품인줄 모르고 사용

명품 플랫폼 트렌비리세일서비스에서는 지난 6개월간 위탁 판매를 맡긴 18,321건의 명품 제품들을 검수한 결과 391건(약 2.13%)의 상품이가품인 것으로 검수되었다고 밝혔다. 가품으로 평가 받은 카테고리는 ‘명품가방’(45.5%)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명품 지갑’(14.8%) 그리고 ‘고가 의류’와 ‘신발’이 뒤를 이었다.

가품으로 가장 많이 검수 된 브랜드는 구찌(25.8%)와 루이비통(22%)이었다. 두 브랜드를 합치면 거의 5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샤넬(7.2%), 프라다(5.9%), 생로랑(4.9%) 그리고 발렌시아가(4.9%) 뒤를 이었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렇게 가품으로 감정한 상품들 대부분이 소비자는가품인 줄 모르고 사용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번에 위탁판매를 맡기면서 가품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많은 고객들이 당황하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들이 구매당시 이용했던구매채널은 온라인 뿐만 아니라 개인간의 P2P 거래 그리고 오프라인 편집샵까지 다양하게 나타났다.

트렌비배경리리세일 본부장은 “판매하는 개인들도 정품이라고 믿고 팔기 때문에 중개를 거치지 않은 개인간의 거래는 위험할 수 있다. 가격이 싸다고 해서신뢰하기 어려운 온라인 샵에서 구매를 하거나 편집샵에서 구매하는 것도 지양해야 한다”라고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트렌비는 전세계적으로 40여명의 정품 감정사들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가장 큰 명품 감정팀규모이다. 트렌비는지난 해부터 ‘명품 감정 트레이닝 센터’를 오픈하여 운영 중인데, 전문적인 교육 과정을 통해 전문 명품 감정사를 양성하는 과정이다. 이 과정을 통해 올해 100명의 감정사를 추가 양성할 예정이며 정가품 시스템을 체계화함과 동시에 명품의 ‘가품 제로화’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트렌비명품 감정 트레이닝 센터는 최소 3개월의 명품 감정법 트레이닝 이후 9개월간의 수습기간을 거쳐 명품 감정 업무를 담당하게 되는 과정으로, 브랜드별 심화 감정법과 온/오프라인 통합 감정법 등을 포함한 트레이닝 교육 커리큘럼으로 구성 되어있다. 트렌비 홈페이지 www.trenbecorp.com을 통해 지원할 수 있다.

95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