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미리보는 패셔니스타들의 여름 스타일링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막스마라의 몽쾨르 팝업 스토어에 자타공인 패셔니스타들이 나타났다. 레드벨벳 예리, 모델 신현지, 방송인 김나영은 막스마라 2022 봄/ 여름 컬렉션을 완벽히 소화하며 럭셔리한 자태로 팝업 스토어를 빛냈다.

레드벨벳 예리는 카멜 컬러의 과감한 튜브톱 위에 재킷과 미니스커트를 매치한 후 벨트로 악센트를 더한 스타일리시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거기에 막스마라그램이 자카드로 들어간 라피아 소재의 ‘안나 백’과 러블리한 헤어 밴드를 매치한 룩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현대 여성들의 스타일 아이콘 김나영은 막스마라의 화이트 컬러 개버딘 트렌치코트에 에스파드류 샌들로 룩을 완성해 휴양지 무드의 팝업 스토어를 더 빛나게 했다.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한편, 신현지는 밀란 패션 위크서 막스마라 2022 봄 여름 컬렉션 런웨이에 직접 올랐던 모델 이기도 하다. 그는 탑 모델임을 증명하는 우월한 자태로 막스마라의 런웨이 룩을 완벽히 소화했고, 몽쾨르 팝업 스토어에 전시된 아이템들을 직접 착용해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몽쾨르(Mon Coeur) 컬렉션은 막스마라의 2022 봄/여름 컬렉션의 영감이 되었던 프랑스 여성 작가 프랑수아스 사강의 소설 ‘슬픔이여 안녕’에 등장하는 해변가와 태양이 내리쬐는 여름의 매혹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컬렉션으로, 몽쾨르(Mon Coeur) 불어로 하트(heart)를 의미하는데 막스마라는 이번 팝업 스토어를 통해 사람들이 마음속으로 꿈꾸던 행복의 장소, 휴양지를 구현해 내고 있다.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몽쾨르 팝업 스토어에서는 2022 봄/여름 런웨이 컬렉션을 포함해 산뜻한 컬러의 덱 체어(deckchair) 스트라이프 셔츠 재킷과 니트웨어를 비롯해 그린 애플, 레드 체리, 해피 하트 모티브 등 60년대 누벨바그 시대의 레코드 커버와 영화 포스터에서 영감을 받은 팝아트적 프린트 패턴이 강조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또한, 막스마라그램(MaxMaraGram)이 프린트된 트렌치코트와 백, 다양한 데님 제품과 모자, 선글라스 등의 제품도 구비되어 있어 태양이 내리쬐는 여름의 매혹적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막스마라 몽쾨르 팝업 스토어는 오는 4월 12일까지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East 1층에서 진행된다.

37 Likes
3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