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뉴발란스 X 이스트로그 2022 S/S 콜라보레이션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NEW BALANCE)와 남성복 브랜드 이스트로그(EASTLOGUE)가 4월 14일 올해 S/S 시즌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Hiking Club, Phase 2’를 선보인다.

‘Hiking Club, Phase 2’는 뉴발란스와 이스트로그가 지난 F/W 시즌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Hiking Club’을 성공적으로 런칭한 데 이은 연장선으로 진행된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는 뉴발란스 아웃도어 라인의 하이킹 무드와 이스트로그가 고수하는 트래디셔널 웨어의 접점에 가장 충실한 프로젝트로, 2022 S/S 시즌 하이킹 웨어를 제안한다.

DECK PARKA, NWU JUMPER, WET WEATHER PARKA 같은 밀리터리 베이스의 디자인 요소를 이스트로그만의 방식으로 풀어내고, 스포츠웨어의 원류 브랜드로 꼽히는 뉴발란스의 기술력이 더해져 기능성과 심미성을 가미한 새로운 하이킹 웨어가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뉴발란스와 이스트로그의 이번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는 비브람솔을 사용해 트레일 슈즈로서 제 역할을 다하는 ‘NEW BALANCE HIERRO V6’ 모델의 슈즈 협업부터, 완전방수/방풍 기능의 3LAYER 원단을 사용한 뉴발란스×이스트로그 하이킹 웨어, 가볍게 데일리 웨어로 착용할 수 있는 코튼 로고 티셔츠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펼쳐냈다.

뉴발란스×이스트로그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제품 라인업은 △ HIERRO V6 △SEAL JUMPER △3L DEEP SEA JACKET (Waterproof) △3L DECK JACKET (Waterproof) △3L LIFE VEST (Waterproof) △DECK PANTS △DECK SHORTS △ NBEL LOGO T-SHIRTS △ LOGO T-SHIRTS (Oversized) 로 총 9종이다.

재킷 및 점퍼, 조끼 라인업은 3LAYER 방수 원단과 세련된 실루엣을 보여주는 크링클 스톤 원단을 사용해 하이킹을 비롯한 야외활동에 활용도가 높다. 밀리터리 자켓을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으며, 경량 아이템으로 가볍게 착용하기 좋다. 멀티포켓으로 수납력이 좋으며 유틸리티 디테일이 매력적인 제품이고, 반팔 티셔츠와 레이어드해서 다양한 스타일링 연출이 가능하다.

팬츠와 쇼츠는 스트레치 패브릭으로 만들어져 착용감이 뛰어나고 활동성이 좋아 가벼운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하다. 여유로운 실루엣/핏으로 편하게 데일리로 활용하기 좋고, 한여름까지도 착용이 가능한 터치감 좋은 원단이 사용됐다.

141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