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이블리, 뷰티 카테고리 거래액 66배 성장

에이블리가 뷰티관 정식 오픈 1년 만에 국내외 화장품 업계 핵심 소비자층인 MZ세대를 사로잡으면서 ‘신흥 화장품 맛집’으로 부상했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뷰티 카테고리 론칭 1년 만에 거래액이 66배가량 가파르게 성장하며 아모레퍼시픽, 클럽클리오 등 대형 뷰티 브랜드들의 주력 판매 채널로 자리매김했다고 14일 밝혔다.

에이블리 뷰티 카테고리는 론칭 이후 3개월 만에 2100%(20배), 반년 만에 3190%(30배) 가량 꾸준히 거래액 성장을 이어왔다. 올해 3월 거래액과 주문 수는 론칭 시점인 지난해 3월 대비 각각 6508%(66배), 4178%(43배) 증가하면서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했다. 비교적 영업일 수가 짧은 올해 2월에도 전월 대비 약 44% 성장하는 등 매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달 에이블리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상품군은 포인트 메이크업(48%)이다. 특히 색조 브랜드 ‘롬앤’의 에이블리 내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0% 이상 크게 증가했으며, 클럽클리오가 전개하는 ‘페리페라’도 110%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에이블리에서 단독 선 론칭으로 판매한 ‘투쿨포스쿨 글램 언더라이너’의 경우 준비된 물량을 조기 완판했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됐던 색조 화장품에 대한 소비 심리가 되살아나며 나타난 결과로 분석된다.

국내를 대표하는 주요 뷰티 브랜드 매출 성장도 돋보였다. 올해 에이블리 입점 한 달 이내 억대 매출을 달성한 브랜드는 전년 대비 8배가량 증가했다. 클럽클리오 3월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94% 이상, 아모레퍼시픽 거래액은 지난해 5월 입점 시점 대비 138% 증가하는 등 두드러지는 성과를 달성했다. 앱 내 검색량 분석을 통한 인기 브랜드 영입, 억대 매출을 달성하는 단일 상품 발굴, 단독 선 론칭 등 트렌디한 전략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해 소비자 만족을 이끌었다.

에이블리는 뷰티 카테고리 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이용자 수 증가와 MZ세대의 견고한 충성도를 꼽았다. 에이블리 전체 월 사용자 수는 670만 명이며 뷰티관 구매 고객 중 MZ세대는 70%로 압도적이다. 지난해 12월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진행한 MZ세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문몰 조사 결과 에이블리가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MZ세대에서 가장 자주 사용한 앱’ 역시 에이블리가 한 달간 평균 앱 실행 횟수 5억 7000만 회로 1위를 기록했다.

에이블리가 앱 이용자 17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에이블리에서 화장품을 구매하는 요인으로 ‘에이블리가 익숙해서’라는 응답이 80.4%에 달했다. 패션과 라이프 카테고리를 통해 충성도와 신뢰를 쌓아온 소비자가 자연스럽게 뷰티 카테고리로 구매 경험을 확장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40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