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피할 수 없는 꿉꿉하고 습한 장마철, 고어텍스 올바른 관리법은?

여름이 되면 기온이 높고 습한 날씨로 인해 불쾌지수 또한 높아진다. 게다가 장마철이 시작되면 꿉꿉함의 정도가 더 심해진다. 특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직장인이라면 자주 젖는 신발이나 의류 때문에 불쾌지수가 더욱 높아지곤 한다.

신발이나 의류 등 제품을 젖은 상태로 방치할 경우 세균 번식으로 이어져 냄새가 심해진다. 또한, 소재에 따라 접착력이 약해져 제품 수명이 짧아질 수 있다. 따라서 많은 비가 내려 눅눅하고 습기가 심한 계절, 세균 번식을 최소화하고 습기를 없애기 위해서는 활동성과 기능성을 높여주는 기능성 제품이 필요하다.

이러한 장마철에도 활동성과 기능성을 모두 겸비한 고어텍스 제품이라면 문제없이 완벽한 야외활동이 가능하다. 단, 제품 성능을 오랜 기간 유지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관리법은 필수! 장마철 효과적인 제품 관리를 통해 고어텍스의 수명은 높이고 불쾌지수는 낮춰보는게 어떨까?

완벽한 방수·투습 기능을 제공하는 GORE-TEX 풋웨어 관리법은?

장마철에는 이동 시 젖기 쉬운 신발 관리가 가장 필요하다. 방수·투습 기능의 고어텍스 소재를 사용한 신발은 우천시에도 완벽한 이동성을 자랑한다.

하지만 장마철에는 관리법에 따라 신발 수명이 결정되기 때문에 올바른 관리법이 더욱 중요하다. 비에 젖어 축축해진 신발은 전용 브러쉬나 부드러운 천으로 외피를 깨끗이 닦아준 후,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건조 하는 것이 좋다. 햇빛에 말리게 되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신발 모양에 변형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녹차 티백이나 커피 가루 등을 천으로 감싸 신발 안에 하루 이틀 정도 넣어두게 되면 냄새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세탁이 필요한 경우, 세탁 전 신발 끈을 분리하고 신발 안 이물질을 간단히 제거한다. 이후 액체 타입의 아웃도어 전용 세제 또는 울샴푸를 푼 미온수에 신발을 담근 뒤 스펀지나 브러쉬로 오염 부위를 부드럽게 닦아준다. 세탁기나 표백제 사용은 제품에 변형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사용을 지양하는 것이 좋다. 세탁 후에는 천으로 물기를 닦아준 뒤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건조한다. 신발이 건조된 후에는 신발 갑피의 발수 기능이 잘 유지되는지 확인한다. 발수성이 저하되었다면 수성 회복제를 사용해 더욱 오랜 기간 착용할 수 있도록 발수성을 회복할 수 있다.

장마철에는 야외활동 시 내리는 비와 흐르는 땀으로 인해 자칫 불쾌해지기 십상이다. 고어텍스 소재의 의류는 우수한 방수·투습 기능으로 습기는 통과시키고 열은 바깥으로 배출시켜줘 장마철에도 제격이다.

먼지와 땀이 쌓이게 되면 제품의 성능과 발수 기능이 손상될 수 있지만 깨끗이 관리하면 성능이 향상되고 제품의 수명이 길어진다. 고어텍스 소재의 의류를 최상의 제품 성능으로 오래 입기 위해서는 적절한 관리가 요구된다.

본격적인 세탁에 앞서 의류 손상에 대비하여 의류에 있는 지퍼 류를 다 잠그고, 덮개와 끈을 조여야 한다. 세탁 시에는 분말세제나 섬유유연제, 표백제를 제외한 소량의 액체 세제를 사용해 40℃ 가량의 미온수에서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세탁 후에는 의류를 옷걸이에 걸어 말리거나, 드럼 세탁기 건조 모드로 건조 시에는 의류가 손상될 수 있어 고온이 아닌 중간 온도에서 약회전으로 사용 해야 한다. 건조 후 발수 기능(DWR)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드럼 세탁기 건조 모드를 이용하여 다시 한번 건조해야한다. 만약, 드럼세탁기를 사용할 수 없다면 의류에 타월, 또는 천을 깔고 다림질을 해도 무방하지만 스팀 기능은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한다.

의류가 건조된 후에는 발수 기능이 잘 유지되는지 물을 뿌려 확인한다. 물이 구슬처럼 흘러내리지 않는다면, 다시 발수 처리 과정을 진행한다. 이때, 수성 회복제를 뿌리는 과정을 추가하거나 세탁 시 첨가하는 수성 회복제 제품을 사용한다면 더욱 효과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만약 전문적인 드라이 클리닝이 필요한 경우에는 세탁소에서 헹굼 시 깨끗하고 증류된 탄화수소 용제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발수제 스프레이 또는 세척 제품으로 열 활성화 및 발수 기능(DWR) 재처리를 하도록 요청해야 한다. 단, 겉표면에 영구 발수 처리가 된 고어텍스 SHAKEDRY™ 의류는 드라이클리닝을 해선 안 된다.

47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