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뚱뚱한 패딩은 옛말, 웨어러블 ‘슬림 패딩’ 대세

사진제공 : 제시 뉴욕
사진제공 : 제시 뉴욕

올 겨울 한파를 예보한 가운데 패딩 아우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보온성은 물론 오리털 충전재로 캐시미어나 모피, 가죽 등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실용성과 웨어러블 디자인을 갖춘 다양한 패딩이 출시되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번 시즌 다운 패딩은 과거 두툼한 점퍼에서 벗어나 발목까지 오는 긴 기장과 무릎을 살짝 덮는 하프 기장, 베스트, 스커트 등으로 품목과 스타일이 훨씬 다양해졌다. 색상 또한 화이트와 블랙, 카키 등 기본 컬러는 물론 레드, 오렌지, 옐로우, 핑크, 스카이 블루 등으로 무척 화려해졌다.

특히 퀼팅이나 누빔 소재의 패딩은 착용했을 때 날씬하고 여성스러운 실루엣 연출이 가능하다. 또한 글리터리한 소재나 포켓 및 카라의 디테일 그리고 벨티드 장식 등이 가미된 패딩은 한층 세련되고 스타일에 포인트를 살릴 수 있다. 단, 너무 복잡한 디테일은 피하는 것이 좋다.

사진제공 (왼쪽부터) : 플러스에스큐, 애드호크, 비엔엑스, 랩, 타스타스
사진제공 (왼쪽부터) : 플러스에스큐, 애드호크, 비엔엑스, 랩, 타스타스

만약 좀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하고 싶다면 모자 부분이나 소매, 안감 등에 퍼 모피 트리밍된 제품을 추천한다. 그러나 모자가 달려있는 다운 패딩의 경우 네크 라인과 앞이 복잡하므로 안에 입는 옷은 슬림 한 종류로 선택하고 소매는 딱 달라붙어야 날씬해 보인다. 만약 키가 작은 경우엔 점퍼나 코트보단 짧은 베스트에 긴 스웨터나 셔츠를 이너웨어로 착용하면 된다.

또한 양면 겸용의 다운 패딩은 각각 밝은 색과 어두운 색인 것을 선택해야 싫증나지 않게 입을 수 있고 베스트는 밝고 화사한 색을 골라 전체적인 스타일에 포인트로 활용하면 좋다.

93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