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존스, FW 22 시즌 캠페인 공개

에스앤에이(S&A, 대표 김기명)가 전개하는 ‘타임리스 클래식(TIMELESS CLASSIC)’ 하이엔드 브랜드 존스(JONS)가 FW 22 시즌 ‘ERA OF GLAM(글램의 시대)’이라는 테마로 우아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풍성하고 다채롭게 재해석하여 선보인다.

시즌이나 시대의 흐름과 상관없이, 오랫동안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이는 여성복 존스는 이번 시즌 한층 더 모던한 실루엣을 통해 웨어러블한 스타일과 더불어 화려하고 맥시한 실루엣과 벨벳, 글리터 소재 등을 활용한 극강의 글램 라인을 선보인다.

글램 라인은 존스의 컬렉션 중에서 가장 화려하고 여성성이 드러나는 라인인 만큼, 이번 시즌 룩도 풍성한 드레이핑과 볼륨을 살린 실루엣을 강조한다.

여기에 FW 시즌에 맞는 네이비, 블랙 등 베이직한 컬러뿐 아니라 톤 다운된 레드, 머스터드 컬러를 사용하여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컬렉션에서는 각도에 따라 오묘하게 레오파드 패턴이 드러나는 자카드 재킷과 우아한 광택이 돋보이는 레오파드 셔츠 드레스와 같이 과감한 패턴도 눈여겨 볼 부분이다. 여기에 코튼 메탈 원사로 은은한 반짝임이 느껴지는 시스루 니트 풀오버 등 화려하지만 우아하고 고급스러움을 강조하는 디자인으로 존스만의 무드를 가감 없이 느낄 수 있다.

존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는 “이번 FW 시즌에는 존스가 가지고 있는 하이엔드 프리미엄의 이미지를 더욱 강화했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하기 위한 작업으로 무드는 유지하되 최고급 소재와 소재에서 느껴지는 강점을 활용하여 착용 시 실루엣이 돋보이는 스타일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존스의 앰버서더인 배우 강소라는 차기작 촬영이 한창이다.

134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