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1
<사진제공=로로피아나>

올해 F/W 시즌 트렌드 중에서 단 하나를 손꼽는다면, 단연 ‘올드 머니(Old Money)’이다. 현재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통해 큰 주목 받고 있는 올드 머니는, 말 그대로 ‘오래된 돈’을 뜻하며 막대한 유산이나 상속받은 돈을 가진 상류층을 지칭하는 말이다.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2
<사진제공=로로피아나>

이들은 눈에 띄는 명품 브랜드 로고보다는 작은 로고 또는 로고가 없는 제품을 착용하고, 화려한 컬러나 패턴 대신 뉴트럴 톤의 절제된 색상과 심플한 디자인을 선택하며, 캐시미어나 니트 등 고급스러운 소재를 통해 조용하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일명 ‘금수저 룩, 조용한 럭셔리’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다.

#2023 F/W 런웨이에서 선보여진 올드 머니 룩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3
첫째줄부터 왼쪽에서 오른쪽 – 스텔라 매카트니, 빠투, 골든구스, 우영미, 마이클 코어스, 사카이

먼저, 다양한 브랜드들의 23FW 컬렉션에서 선보여진 올드 머니 룩들을 살펴보자. 깔끔한 수트나 코트, 스커트 착장에 눈에 띄지 않는 로고 액세서리를 더하고, 컬러감은 블랙, 그레이, 화이트, 베이지 등 차분한 컬러들을 사용함으로써 전반적으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웨이스트 라인이 강조되는 블랙 수트를, 우영미는 네크라인이 드러나는 베이지 수트로 중성적인 무드를 연출했다. 빠투는 짙은 그레이 컬러의 니트와 스커트로 페미닌한 룩을, 사카이는 라이트 그레이 톤의 블라우스와 스커트 룩을 선보였다. 또는 골든구스는 고급스러운 실크 소재의 점프 수트, 마이클 코어스는 심플한 니트 소재의 블랙 원피스 룩으로 시크하면서도 도회적인 룩들이 보여졌다.

#소재, 컬러, 디자인으로 알아보는 올드 머니 아이템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4
첫째줄부터 왼쪽에서 오른쪽 – 디스퀘어드2, 필립플레인 골프, 배리, 보카바카, 제이린드버그, 쟈니헤잇재즈

그렇다면, 올드머니 룩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단순히 비싼 명품 브랜드들의 옷이 아닌, 가장 기본적인 아이템부터 찾아보자. 로고나 화려한 장식을 배제하는 심플한 티셔츠, 셔츠부터 캐시미어, 실크 등 클래식하고 고급스러운 소재를 선택하자. 또한 다채로운 컬러보다는 블랙, 화이트, 베이지, 카멜 등 은은한 컬러로 한층 부드러움을 강조하자.

먼저, 디스퀘어드2처럼 트렌디한 벨트 디테일의 블랙 원피스나, 보카바카의 퍼프 소매 셔츠 원피스를 제안한다. 또한 필립플레인 골프처럼 베이직한 화이트 팬츠로 편안함을 더하거나, 은은한 패턴이 돋보이는 배리의 크림 컬러 니트 셔츠도 제격이다. 이외에도 제이린드버그의 고급스러운 카멜 컬러 브이넥 니트는 한층 부드러움을 더하고, 쟈니헤잇재즈의 블랙 컬러의 풀 스커트는 우아하고 기품 있는 이미지로 연출할 수 있다.

#발끝, 손끝까지 좋은 퀄리티, 올드 머니 액세서리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5
왼쪽에서 오른쪽 - 레이첼콕스, 세르지오 로시, 모이나, MCM, 페라가모 워치 BY 갤러리어클락

올드 머니 룩의 핵심은 슈즈나 가방, 워치 등 스몰 액세서리만큼은 고급스러운 소재나 좋은 퀄리티를 가진 아이템을 찾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브랜드의 옷을 착용해도, 함께 매치하는 액세서리에 조그마한 오염이나 손상이 있다면, 저렴해 보이거나 단정하지 못한 룩으로 보여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레이첼콕스와 같이 심플한 디자인과 안정적인 굽의 플랫 슈즈나 세르지오 로시처럼 광택감이 있는 얇은 힐의 스틸레토 슈즈를 추천한다. 또한 모이나처럼 잠금 장치만으로 브랜드 로고를 드러내거나, MCM처럼 가방 바디에 로고가 새겨진, 은은한 로고 제품들도 제안한다.

이외에도 페라가모 워치 BY 갤러리어클락에서 선보이는 독특한 스트랩이나 심플한 디자인의 워치를 함께 착용함으로써 올드 머니 룩을 연출한다.

2023년 가을, 겨울을 위한 조용한 럭셔리 | 6
<사진제공=로로피아나>

이번 가을, 겨울만큼은 쉽게 구매하고 버려지는 ‘패스트 패션’이 아닌, 기본에 충실한 ‘슬로우 패션’으로 가치 소비하는 올드 머니 트렌디세터가 되어보자.

5.4k View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