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임수향·소이현·최정윤, 여배우 품격은 ‘화이트 원피스’로부터

올해 화이트룩의 열풍이 예상되는 가운데 임수향, 소이현, 최정윤 여배우 3인방의 각기 다른 매력의 화이트룩을 연출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임수향은 KBS2 드라마 ‘감격시대’에서 화이트 원피스 스타일링으로 우아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화이트 원피스에 진주 목걸이를 착용해 고급스러운 봄 패션을 선보였다.

소이현은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시스루 원피스를 입어 섹시한 분위기의 화이트룩을 연출했다. 소매 부분의 레이스와 가슴 윗 부분의 절개 네크라인이 어우러진 화이트 원피스를 선택해 청순한 듯 섹시한 이중적인 매력을 어필했다는 평이다. 여기에 네크라인에 가미된 주얼 장식이 화려한 느낌과 함께 여성스러운 매력을 한층 살려줬다.

최정윤은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를 통해 매회 감각적인 스타일링으로 지난 방송에서 세련된 화이트룩읠 정석을 선보였다. 그녀는 스킨 컬러와 플라워 패턴 레이스의 조화가 돋보이는 원피스로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탈부착이 가능한 원피스의 화이트 레이스 베스트가 다양한 스타일링 연출을 도와줘 실용성까지 겸비한 룩을 연출했다.

한편 세 여배우의 봄 화이트 룩에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준 원피스는 ‘미니멈’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모던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여배우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9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