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한쪽에 집중해” 싱글 이어링이 대세

올 가을, 한쪽 귀에만 착용하는 ‘싱글 이어링’ 스타일이 강력한 주얼리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 3월초 패션 하우스들은 파리 컬렉션에서 새로운 주얼리 스타일링을 제시했다. 한쪽 귀에서만 찰랑거리는 싱글 이어링이 바로 그것. 불균형할 것 같지만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는 이들의 모습은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멋을 제안하고 있다.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셀린 2014 FW 컬렉션, 디디에 두보 FW 컬렉션 토리버치 2014 FW 컬렉션, 루이비통 2014 FW 컬렉션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셀린 2014 FW 컬렉션, 디디에 두보 FW 컬렉션
토리버치 2014 FW 컬렉션, 루이비통 2014 FW 컬렉션

물론 주얼리 브랜드의 트렌드 예측은 더욱 빠르다. 프렌치 센슈얼 주얼리 디디에 두보(DIDIER DUBOT)에서는 이미 지난해 2월 몽 파리 컬렉션 롱드롭 이어링을 통해 싱글 이어링 스타일을 선보인 바 있다.

특히 브랜드 전속모델이자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완판녀로 활약했던 배우 전지현을 통해 어깨에 닿을 듯한 길이의 몽 파리 컬렉션 롱드롭 이어링을 한쪽만 착용해 페미닌하면서도 임팩트 있는 싱글 이어링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 (왼쪽부터) 디디에 두보, 루이비통, 이오셀리아니, 마르니
ⓒ (왼쪽부터) 디디에 두보, 루이비통, 이오셀리아니, 마르니

다양한 싱글 이어링을 선보인 디디에 두보는 2014 사일런트 밸런스 컬렉션을 통해 쇄골에 닿을 듯 길며, D를 형상화한 구조적인 디자인의 롱 드롭 싱글 이어링을 선보였다. 싱글 이어링을 보다 멋지게 착용하려면 한쪽에는 대담한 이어링을, 다른 한쪽에는 그에 비해 확연히 작은 사이즈의 이어링을 매치하여 색다른 균형감을 느끼게 한다.

또한 이어링을 착용한 방향의 머리카락을 귀 뒤로 넘기거나 그 반대편으로 넘기면, 머리카락과 함께 자연스럽게 흐르는 스타일로 페미닌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업두(Updo) 스타일로 이어링과 목선을 과감하게 드러내는 것도 패셔너블한 느낌을 살릴 수 있다.

215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