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멜리사, 35주년 기념 전시회 ‘MOVE! Plasticity’ 열어

멜리사, 35주년 기념 전시회 ‘MOVE! Plasticity’ 열어 | 1
플라스틱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유명한 브라질 슈즈 브랜드 멜리사(Melissa)가 론칭 35주년을 맞아 기념 전시회를 선보였다.

‘무브! 플라스티서티(MOVE! Plasticity)’이라는 콘셉트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창의력, 정체성, 움직임, 퍼포먼스, 표현력 등을 예술과 패션이 혼합된 이색적인 형태로 꾸며졌다.

멜리사, 35주년 기념 전시회 ‘MOVE! Plasticity’ 열어 | 2

이를 위해 5인의 예술가 엘리 서드브랙(Eli Sudbrack), 라이언 맥나마라(Ryan Mcnamara), 발레스카 소아레스(Valeska Soares), 롭 프루잇(Rob Pruitt), 리먼 게머레이즈(Rimon Guimaraes) 등이 각각 5가지의 ‘움직임’을 표현한 작품을 내놓았다. 이들이 선보인 작품들은 조형과 변화의 연속 과정을 통해 플라스틱의 예술을 모색한다.

데이빗 콜먼
데이빗 콜먼

전시 디렉터와 큐레이터에는 매거진 비저네어(Visionaire)의 공동 설립자인 안토니오 해슬라우어(Antonio Haslauere)와 세실리아 딘(Cecilia Dean)이 맡았다. 또한 예술과 패션 저널리스트인 데이빗 콜먼(David Colman) 역시 큐레이터로 함께 참여했다.

세실리아 딘, 안토니오 해슬라우어
세실리아 딘, 안토니오 해슬라우어

큐레이터인 세실리아와 데이빗에 따르면 “예술과 패션 그리고 액세서리는 일상에서 사람들과 직접적으로 접촉될 수 있는 곳에 위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러한 접근법은 대중과의 관계에 활력을 불어넣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시의 목적은 모든 사람이 창조적인 방법으로 삶을 사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며 정해진 틀에 얽매이지 않은 상태에서 패션과 예술의 관계 속에 적극적으로 관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멜리사, 35주년 기념 전시회 ‘MOVE! Plasticity’ 열어 | 3

한편 1979년 브라질에서 론칭한 멜리사는 자체 개발한 소재인 멜플렉스를 사용하여 뛰어난 유연성, 내구성, 편안함과 부드러움을 제공하는 슈즈를 개발해왔다. 특히 1980년대를 시작으로 장 폴 고티에(Jean Paul Gaultier),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가레스 퓨(Gareth Pugh), 제이슨 우(Jason Wu) 등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 협업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149 Views
7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