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TREND

간절기에 유용한 가을 골프웨어 스타일링

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은 골프 마니아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계절이다. 그러나 동시에 아직 남은 늦더위와 일교차 때문에 옷 입기에는 가장 애매한 계절이기도 하다.

특히 대부분의 골프장은 지대가 높은 산 부근에 위치해 도심보다 온도가 3~5도 정도 더 낮아 일교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때문에 두껍게 입으면 스윙이 불편하고, 얇게 입으면 추위에 몸이 굳어 정상적인 스윙을 할 수 없다.

그렇다면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시원한 장타와 함께 가을 골프를 즐기기 위해 갖춰야 할 가을 골프웨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1. 늦더위를 막아주는 기능성 셔츠

9월의 햇살은 한 여름보다 더 따갑다는 말이 있다. 때문에 가을철 라운딩에는 자외선에 특별히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럴 때 제격인 골프웨어가 바로 다양한 기능을 갖춘 기능성 골프웨어다.

UV차단 기능과 흡한속건 기능이 함유된 긴소매 셔츠는 더위를 막아주는 동시에 땀을 많이 흘리더라도 쾌적한 상태로 라운딩을 즐길 수 있게 도와준다. 뿐만 아니라 옷 입기 애매한 간절기 시즌 일상복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유용한 아이템이다.

2. 기온에 따라 바꿔 입는 간절기 아이템

시시각각 기온이 변하는 가을철 골프를 즐기려면 간절기 아이템들로 레이어드하는 것이 현명하다. 번거롭더라도 긴팔 바람막이 점퍼나 베스트, 카디건 등을 준비해 기온에 따라 맞춰 입고 체온 유지를 위해 대기할 때나 이동 시 점퍼를 걸쳐주는 것이 좋다.

헤지스 골프의 세련된 반 집업 베스트는 가슴 부분의 배색이 포인트로 머스터드 컬러와 그레이 컬러로 출시, 어떤 컬러의 이너와도 자연스러운 매치를 이뤄낸다. 목까지 올라오는 반 집업이 올렸을 때는 클래식한 느낌을, 내렸을 때는 자연스러운 느낌을 자아내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다.

또한 화사한 그린과 블루 컬러의 라운드넥 울니트는 얇지만 보온 효과가 뛰어나 바람막이 점퍼와 함께 새벽 야간 라운딩 시 찬 공기와 이슬을 막아주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여성 골퍼들을 위한 카디건은 보온성과 더불어 디자인성이 가미돼 눈길을 끈다. 오버랩 형태의 독특한 여밈 부분이 포인트인 화이트와 블루 컬러의 헤지스 골프 여성용 카디건은 우아한 여성미를 잘 살려주는 동시에 배색 트리밍과 소매 부분의 아가일 프린트는 클래식에 경쾌함을 더했다.

768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