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패션그룹형지, 단국대에 강의실 기증

패션그룹형지의 최병오 회장(58·사진)은 지난 20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 ‘최병오 강의실’을 기증했다.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이 단국대에 본인의 이름을 딴 ‘최병오 강의실’을 기증했다.

단국대는 20일 장호성 총장, 김학준 이사장, 교수진 등이 참석한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최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최 회장은 “단국대가 학문에 대한 열정과 창의정신이 살아 숨 쉬는 교육의 산실이 되기를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앞서 서울대(최병오홀), 숙명여대(샤트렌관), 전주대(패션트렌드센터), 순천향대(최병오관) 등에 강의실을 건립해 기증했으며 장학금, 해외연수 기회 제공 등 다양한 후원활동을 해왔다.

지난 2008년 단국대 자산관리 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으며 한국 패션산업을 선도하고 기부ㆍ사회환원을 실천하는 ‘나눔경영 전도사’로 인정받아 올 3월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최 회장은 동대문 의류상인 출신으로 패션그룹형지를 창립 13년 만에 매출 7,000억원대의 패션기업으로 키운 자수성가형 경영인이다. 지난해 한국 패션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받았으며 올해 초 한국의류산업협회장에 취임했다.

73 Likes
3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