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장형철 디자이너, 뉴욕 패션위크 맨즈 ‘최연소’ 진출

오디너리 피플의 장형철 디자이너가 케이 패션(K-Fashion)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오디너리 피플(ODINARY PEOPLE)의 장형철 디자이너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글로벌 프로젝트 ‘컨셉코리아’의 대표 일원으로 뽑히며, 한국 최연소 남성복 디자이너로 뉴욕 패션위크 맨즈 2016 S/S에 출전한다고 7일 밝혔다.장형철 디자이너는 지난 2013년 서울 패션위크 남성복 최연소 디자이너로 참가해 국내 패션계에서 이미 화려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한 2015 F/W 서울 패션위크에서는 패션 에디터들이 꼽은 최고의 쇼 중 하나로 인정받으며 국내 남성복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이름을 알렸다.

장형철 오니더리 피플 디자이너는 “아시아 디자이너들의 인지도가 높지 않고, 남성복보다 여성복 위주로 구성된 뉴욕 패션 시장에 한국 남성복 디자이너의 진출이 뜻하는 의미가 크다”라며 “세계 남성복 시장에 ‘오디너리 피플’만의 위트 있는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뉴욕 컬렉션에서 오디너리 피플은 액티브 마에스트로(ACTIVE MAESTRO)를 테마로 사색적이지 않고 행동하는 활발한 예술가를 모티브로 역동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컬렉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뉴욕 패션위크 맨즈 2016 S/S는 올해 처음으로 남성복과 여성복을 분리해 총 4회 개최키로 했다.

270 Likes
5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