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별들의 전쟁,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패셔니스타

별들의 전쟁,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시작됐다. 개막식을 앞두고 뜻하지 않은 기상 악화로 공항 대신 기차역으로 발길을 돌렸던 스타들의 이른바 ‘기차 패션’이 화제다. 갑자기 쌀쌀하진 날씨 탓인지 비바람을 뚫고 영화의 도시 부산에 도착한 스타들의 패션은 가을 느낌이 물씬 풍기는 시크한 모노톤과 두터운 소재의 니트나 아우터가 대부분이다.

그중에서도 하지원은 블랙 컬러의 라이더 재킷과 그레이 컬러의 와이드 팬츠를 매치해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기에 빅 프레임의 선글라스, 앵클부츠, 그리고 빅 토트백으로 마무리해 범접할 수 없는 여배우의 포스를 풍겼다.

또한 로맨스 영화 ‘거꾸로 가까이, 돌아서’로 부산을 찾은 김재욱과 박규리는 블랙 페도라와 블랙 진을 활용한 프렌치 시크룩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재욱은 빈티지 무드의 화이트 티셔츠와 블랙 진, 네이비 재킷을 매치해 시크하면서도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했다. 박규리는 슬림한 실루엣의 다크 그레이 니트와 블랙 페도라를 매치해 시크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부산역에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또 다른 남성 3인방이 있다. 일명 ‘스.찢.남(스크린을 찢고 나온 남자)’으로 불리는 이수혁, 강하늘, 손호준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패션으로 여성들의 마음을 달달하게 만들었다.

이수혁은 모델 출신다운 타고난 기럭지와 시크한 마력으로 플랫폼을 순식간에 런웨이로 만들었다. 그는 다소 평범할 수 있는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데님 재킷을 활용해 독특한 향기의 스타일을 연출했다. 또한 영화 ‘스물’로 부산을 찾은 강하늘은 기존의 착하고 순수한 이미지를 탈피하고 츤데레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그는 모노톤의 슬랙스 팬츠와 레더 재킷을 매치하고, 캐주얼 감성이 돋보이는 가방으로 마무리해 편안하면서도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영화 ‘비밀’의 개봉을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손호준은 순박한 시골 청년의 이미지를 벗어나 차갑고 시크한 도시남의 매력을 어필했다. 그는 블루종 점퍼와 코팅 진,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치하고, 오렌지 컬러의 캐리어로 포인트를 더하며 ‘스.찢.남’ 대열에 합류했다.

224 Likes
4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