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신세계인터, ‘인터코스’와 합작법인 설립…뷰티 사업 본격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화장품 제조업에 진출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 인터코스(INTERCOS)와 손잡고 합작법인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를 설립한다고 23일 밝혔다.

인터코스는 샤넬, 랑콤, 에스티로더, 디올 등 전 세계 300여 개 브랜드와 거래하고 있는 글로벌 1위 화장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ODM(제조자개발생산) 기업이다. 합작 법인의 지분율은 50대 50이며, 대표이사는 인터코스코리아의 법인장인 김왕배가 맡는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화장품 제조 기반을 마련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화장품 제조부터 유통까지 뷰티 사업을 위한 완벽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예정이다. 인터코스는 한국 시장을 발판으로 삼아 아시아 공략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2012년 코스메틱 브랜드 비디비치(VDVC)를 인수하면서 화장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스웨덴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BYREDO)와 뷰티 편집숍 라 페르바(LA PERVA)를, 지난 1월에는 이탈리아 뷰티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Santa Maria Novella)를 잇달아 인수하며 화장품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 제조 기반 마련을 위한 것으로, 향후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과 패션 사업은 기업의 성장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양 사의 합작법인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최첨단 생산 시설을 갖추기 위해 오산시 가장산업단지 내에 생산 공장과 R&D 혁신 센터를 만들고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생산에 들어간다. 스킨케어와 색조 전문가로 구성된 세계 최고 수준의 R&D 부서를 통해 아시아 고객에게 꼭 맞는 혁신적인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이들은 2020년까지 1,00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홍성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고객들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화장품을 제공하기 위한 일환으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인터코스와 손을 잡았다”라며 “혁신적인 제품과 마케팅으로 아시아 화장품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라고 말했다.

다리오 페라리(Dario Ferrari) 인터코스 회장은 “인터코스가 보유한 화장품 시장에 대한 노하우, 최고의 기술력, 연구 개발과 혁신이 신세계인터내셔날과 만나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서 인터코스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202 Likes
4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