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이탈리아 브랜드 몰려온다

이탈리아 비영리 패션 협회 엔터 모다 이탈리아(EMI)가 오는 1월 27일부터 29일 소공동 웨스턴 조선 호텔에서 ‘이탈리아 패션 인 서울’ 수주회를 개최한다.

엔터 모다 이탈리아는 이탈리아 중소 패션 브랜드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로 ‘이탈리아 패션 인 서울’은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다.

이번 수주회에는 총 45개의 이탈리아 패션 및 잡화 브랜드의 2016년 F/W 컬렉션을 선보인다. 참가 브랜드는 유명 패딩 및 아우터 브랜드 폰타넬리(Fontanelli), 리버서블 모피 코트 및 재킷으로 유명한 라콤펠(Lacompel), 순도 높은 캐시미어에 모피, 가죽 등을 트리밍 한 합리적인 가격대의 아우터 및 액세서리를 선보이는 안드레 모리스(Andre’ Maurice) 등이다.

뿐만 아니라 스타일리쉬한 남녀 스니커즈를 전개하는 프리마바세(Primabase), 중성적인 스타일의 남여성복 토털룩을 선보이는 젊은 감성의 안드로젠(Androjen)은 이번 행사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그 밖에 실바노 비아지니(Silvano Biagini), 마르티카 밀라노(Martika Milano), 지미벡(JIMIBEK) 등의 가죽 잡화 브랜드도 이번 수주회에 참가한다.

지난 7월에 열린 16SS 시즌 수주회에는 800여 명의 바이어 및 패션 관계자가 참관해 참가 브랜드들과 계약 및 상담을 진행했다.

EMI 관계자 “이번 수주회에 참가하는 브랜드는 이탈리아 장인 정신이 투철한 브랜드들이 대부분이다. 아시아, 미주, 유럽 등 전세계로 수출하고 있으며 품질 및 디자인에 있어서 최고를 자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EMI는 서울을 비롯해 도쿄, 상하이, 모스크바, 뉴욕 등 세계 각지의 7개 도시에서 매 시즌 이탈리아 패션을 소개하고 있다.

186 Likes
2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