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내 남친의 발렌타인 선물은?



패션업계가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를 겨냥해 다양한 선물용 상품을 선보였다.

라이프 스타일 프리미엄 브랜드 투미(TUMI)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발렌타인데이 가족을 위한 뜻깊은 설날 등 선물 시즌을 맞아 성공과 행운의 순간을 함께 할 가방 아이템을 제안한다.

효율성과 실용성을 중요시하는 남자친구의 패션 지수까지 업그레이드시켜 줄 아이템으로 뉴 알파 브라보 녹스 백팩, 뉴 알파 브라보 킹스빌 디럭스 브리프 팩 그리고 해리슨 베이츠 백팩을 추천한다.

단조로운 패션에 포인트가 되어 줄 뉴 알파 브라보 녹스 백팩와 킹스빌 디럭스 브리프 팩은 모던한 디자인으로 격식 있는 수트 뿐만 아니라 캐주얼한 룩에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FXT 방탄 나일론 소재로 제작되어 외부 오염, 스크래치에 강한 높은 내구성을 자랑하며 노트북, 태블릿과 같은 IT 기기를 수납할 수 있는 별도의 수납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소지품을 효율적으로 수납할 수 있는 실용성까지 더했다.

깔끔한 가죽 소재의 백팩을 원한다면 해리슨 베이츠 백팩이 제격이다. 어떤 룩에나 매치할 수 있는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요즘 여성들 사이에서도 실용성과 멋스러운 디자인을 겸비한 백팩이 대세다. 생기 있는 봄 컬러와 패턴을 담은 보야져 컬렉션은 여성스러운 실루엣뿐만 아니라 실용성까지 겸비하여 비즈니스부터 일상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취향을 만족시킨다.

보야져 컬렉션의 대표 아이템 칼라이스 백팩과 할레 백팩은 경량 나일론으로 제작되어 가볍고 편리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태블릿과 노트북과 같은 전자기기를 수납할 수 있는 전용 수납공간 별도로 마련되어 실용성까지 더했다.

이태리 패션 브랜드 브루노말리(BRUNOMAGLI)에서는 새롭게 선보인 ‘레쩨로(LEGGERO)’ 라인을 추천한다. ‘레쩨로’는 고급 스포츠카에 적용되던 카본 텍스쳐의 견고함을 소가죽 소재와 결합해 기존 가죽의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가볍고 스크래치 및 방수에 뛰어나다.

20160202BRUNOMAGLI평소 캐주얼한 룩을 즐겨 입는 남자친구라면 비즈니스 캐주얼 백팩은 추천한다. 브루노말리의 ‘폴레티(FOLLETTI)’는 모던하고 심플한 사각 형태에 가벼운 원단 소재인 ‘폴리트윌’로 제작되어 우수한 경량감을 자랑한다.

지갑은 브루노말리의 ‘다베나(DAVENA)’를 제안한다. 이 제품은 천연 소가죽에 엠보 처리해 스크레치에 강하고 터치감이 좋은 알피노 소재로 제작됐다.

# 커플아이템 인기

20160202agata1또 발렌타인데이에는 거창하고 형식적인 이벤트보다 실용성을 강조한 커플 아이템도 인기다. 서로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커플아이템이라면 단연코 커플링을 손에 꼽을 수 있다.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아가타 파리(AGATHA PARIS)는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인피니티 러브 14K 컬렉션’과 ‘브이 컬렉션’을 제안한다. 평소 러블리한 스타일링을 선호한다면 사랑스러운 느낌의 ‘인피니티 러브 14K 컬렉션’을 선물하는 것이 좋다. 리본을 연상시키는 ‘무한대(∞)’ 디자인에 작은 크리스탈로 포인트를 더한 ‘인피니티 러브 14K 컬렉션은 사랑스럽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부각시키는 아이템이다.

모던하고 클래식한 분위기를 즐긴다면 ‘브이 컬렉션’을 추천한다. 서로 다른 각도의 선과 선이 만나 세련된 브이 모양을 이루는 ‘브이 컬렉션’은 도시적인 무드를 선사하기 제격이다. 특히 목걸이와 네크 라인의 부드러운 곡선이 어우러져 여성의 우아함을 배가시킨다.

커플링이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면 커플브레이슬릿은 어떨까. 커플링처럼 큰 의미를 담아두지 않아도 되며 신체의 한 부분처럼 늘 함께 하고 다닐 수 있어 언제나 상대방에 대한 생각이 나게끔 할 수 있다.

액세서리보다 조금 더 눈에 띄는 커플아이템을 원한다면 커플슈즈를 추천한다. 액세서리처럼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아도 더 쉽게 눈에 띄며 의류보다 더 가볍게 매치해 활용 할 수 있다. 여러 센스 있는 커플들은 찍어낸 듯 똑 같은 데칼코마니 커플룩 보다 다르지만 비슷한 시밀러룩으로 스타일링하는 것을 선호한다.

361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