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쿠론, ‘2016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디자인 상 수상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박동문)의 핸드백 브랜드 쿠론의 스마트백 ‘글림’이 ‘2016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을 수상했다.

쿠론 ‘글림’은 가방 속에서 울리는 스마트폰의 알람을 가방 겉에 부착된 앰블럼을 통해 불빛으로 알려주는 스마트백이다. 스마트 폰을 핸드백에 넣고 다니는 여성들이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됐다.

핸드백과 IT기술을 결합한 ‘글림’은 근거리 무선 통신(NFC)과 블루투스 기술을 적용해 가방과 스마트폰을 자동으로 연결하고 스마트폰의 상태를 가방 겉면에 부착된 쿠론의 사각 앰블럼을 통해 불빛으로 알려준다.

이러한 기능을 바탕으로 가방 안에 있는 스마트폰에 전화나 문자, SNS 메시지가 수신될 경우 사용자들은 가방 겉면 앰블럼의 LED 빛을 통해 스마트폰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글림’이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지게 되면 3가지 컬러가 앰블럼을 통해 반짝거리며 경고 불빛을 알려주기 때문에 휴대 전화의 분실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박세윤 쿠론 기획팀 차장은 “’글림’은 국내 잡화 브랜드로는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 상을 수상했다”며 “생활 속 불편을 해소해주는 동시에 실용성과 아름다움이라는 핸드백 본연의 기능도 갖춰 이번 ‘2016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61주년을 맞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리운다. 쿠론 ‘글림’은 ‘Fashion, lifestyle and accessories 부문’에서 우수한 품질과 혁신성을 인정 받아 이번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151 Likes
6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