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홍대-신촌·이대-강남역, 사물인터넷 도시로

홍대, 신촌·이대, 강남역 일대 3곳이 사물인터넷(IoT) 도시로 탈바꿈 된다.

4일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에 대한 자치구 공모를 통해 관광·상권 분야 3개소 홍대, 신촌·이대, 강남역을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주거 분야로는 금천구 관악산 벽산타운 5단지 1개소가 지정됐다.

4개 실증지역은 서울시와 사물인터넷 분야 민간기업간의 민관협력으로 조성된다.

시는 올 하반기 중으로 와이파이 통신망, 공공 API 구축 같은 인프라 조성과 행정지원을 전담하고, 민간기업은 전문 기술력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각 실증지역에 도입될 서비스는 자치구와 지역주민이 지역에 필요한 것들로 직접 선택됐다

관광·상권 분야 실증지역에는 ▲스마트 관광 안내 ▲체험형 관광 ▲스마트 상점 및 시설 안내 ▲모바일 주문결제 ▲O2O핀테크 ▲여행안전·분실방지서비스 ▲주차공간 공유서비스 ▲IoT물품보관 및 전달서비스 ▲로컬정보 실시간 가이드폴 ▲비디오맵 기반의 도보여행자 길안내 ▲이미지인식 모바일 문화재‧관광 안내 등 관광객과 상인들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거 분야 실증지역인 금천구 관악산 벽산타운 5단지는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11종의 생활편의 서비스를 선정됐다. ▲어린이 통학버스 실시간 위치추적 ▲홀몸어르신 안심케어서비스 ▲실내외 공기질 관리 ▲개인 운동량 관리 등이다. 이밖에도 ▲등하교 및 야외 활동 안전 서비스 ▲에어컨 자동 온도조절기 ▲야외용 스마트폰 충전시설 ▲스마트폰 연동 연기감지기 ▲아파트 공동현관 자동출입 시스템 ▲청각장애인 대상 소리방향 진동알림서비스 ▲IoT 전등스위치 등이 실증된다.

최영훈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이번 사업은 공공의 주도로 단순히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공급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공공-시민-기업이 함께 도시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혁신적 모델을 지향한다”며 “안전, 환경, 교통, 생활편의 등 각 분야의 복잡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민체감형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앞으로도 지속 발굴하고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지이자 주거지역인 북촌 한옥마을은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1호 지역으로 서울시는 지난해 18종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425 Likes
2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