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중국 시장에 출사표 던진 위메프∙티몬…쿠팡은?

국내 소셜 커머스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중국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곳은 바로 ‘위메프(대표 박은상)’와 ‘티몬(대표 신현성)’이다. 이들은 한류 열풍에 힘입어 K-뷰티를 중심으로 중국 시장 내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위메프의 경우 자체적인 경로로, 티몬은 알리바바그룹(阿里巴巴集团)과 협업을 통해 진출한 상태다. 쿠팡(대표 김범석)은 중국 공식 사이트를 오픈하고 인재 채용을 진행 중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우선 위메프는 2014년 11월 중국 공식 사이트 ‘웨이메이푸’를 오픈했다. 하루 거래 건수는 오픈 초기 10건에서 올해 4월 기준 500건 규모로 약 50배나 급증했다. 티몬의 경우 지난해 11월 11일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라고 불리는 ‘광군제(광군절 솔로데이)’에서 티몰 국제관을 통해 하루 최고 매출 건수 3만 여건, 하루 거래액 15억 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위메프의 ‘웨이메이푸’에는 설화수, 이니스프리, 닥터자르트는 물론 제이준 코스메틱, 카버코리아, L&P코스메틱 등 국내 유명 뷰티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다. 이들은 모두 중국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마스크팩을 주력으로 내세워 판매량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위메프는 오는 7일부터 중국 베이징 CIEC에서 3일간 개최되는 <K-스타일 페어 2016>에서 ‘K-뷰티 랭킹쇼’를 진행한다. 중국 시장에 K-뷰티를 알림으로써 한류 열풍을 효과적으로 이어가겠다는 의지다.

티몬은 지난해 11월부터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알리바바그룹과 직접 연동을 통한 ‘관방직공’으로 역직구 사업을 펼치고 있다. 기존 국내 기업들이 중국 대행사를 거쳤던 것과 달리 티몬은 직접 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 티몬은 알리바바그룹 관계자와 직접 소통해 상품 선정, 프로모션 기획, 마케팅 활동 등을 독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티몬 역시 마스크팩, 클렌징, 스킨케어, 메이크업 등 국내 유명 뷰티 브랜드를 중심으로 패션, 식품, 육아용품을 함께 취급하고 있다.

한편 쿠팡은 중국 상해에 IT 기술과 관련된 연구 개발(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중문으로 된 쿠팡 기업 공식 사이트 또한 개설했다. 이곳에서는 쿠팡의 기업 소개, 가치, 문화 등을 알아볼 수 있으며 채용 공고도 확인할 수 있다.

241 Likes
4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