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어버이날 선물, 식상한 카네이션 NO!

다가오는 어버이날 식상한 카네이션보다 센스 있는 선물로 남들과 다른 특별함을 가져보자.

어버이날의 상징 카네이션은 해를 거듭할수록 변화해왔다. 생화에서 조화로, 조화에서 간단한 브로치의 형태로 카네이션 관련 다양한 제품들이 해마다 쏟아져 나왔다.

제일모직에서 전개하는 유러피안 클래식 브랜드 ‘데레쿠니’에서는 어버이날을 기념해 다양한 브로치 제품을 선보인다.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상징하는 진주 장식을 모티브로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주를 이뤘다.

20130430_derercuny_broach진주와 골드 체인, 그리고 크리스털 장식으로 이루어진 데레쿠니 브로치는 어떤 옷에 매치해도 포인트로 작용하여 품위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브로치에 사용되는 옷 핀이 아닌 자석으로 디자인되어 옷에 대한 손상을 줄일 수 있다. 가격은 10만원 후반 대.

130 View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