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서울디자인재단,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사업 강화

서울디자인재단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이근)은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사업을 통해 매해 영향력 있는 국내 신진 패션디자이너들을 선정, 해외전시회 참가를 통한 해외진출 판로개척 마련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2017 S/S, F/W 총 두 시즌간 부스임차료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받고 있는 디자이너브랜드는 주초요 디자이너의 초요, 박신저 디자이너의 신저, 최무열 디자이너의 블라디스 등 총 22개사로 다양한 해외전시회에 참가하여 전 세계에 국내 패션디자이너 브랜드의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국내 패션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파리의 트라노이, 맨 앤 우먼과 프리미어클라세, 밀란의 화이트밀라노, 뉴욕의 코트리 및 캡슐과 더불어 아시아의 다양한 해외전시회에 참가한 브랜드들은 2017 S/S 시즌에만 약 40만 달러 이상의 수주계약을 확보하며 전 세계에 국내디자이너브랜드의 가능성과 위상을 증명했다. 글로벌 패션산업 경기침체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설립 5년 미만의 차세대 디자이너들이 이뤄낸 지난 시즌의 쾌거는 해외전시회 참관 이후에도 해외바이어들의 꾸준한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

‘2016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사업’에 참가한 22개사는 부스임차료 지원과 더불어 1:1 컨설팅, 브랜드 홍보영상 제작, 매거진 홍보, 스타마케팅 등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을 올해 2월까지 지원받게 되며 ‘2017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사업’ 참가희망 업체 모집은 올해 초 서울디자인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188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