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 style] 오윤아, 패션은 살아있다

오윤아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극중 오윤아(김은향 역)의 감각적인 간절기 스타일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자식을 잃고 남편에 대한 복수의 길을 걷는 오윤아는 30대 커리어 우먼들이 데일리 룩으로 활용하기 좋은 여성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적절하게 매치해 보이고 있는 것. 더욱이 어렵지 않게 고급스러운 무드를 연출해 보이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관심 받고 있다는 평이다.

오윤아의 극중 패션에는 평범하지만 나름의 공식이 존재한다.

그 중심에는 컬러와 패턴 포인트의 활용이다. 패턴의 활용은 너무 단조로운 의상보다 적당한 프린트를 룩에 믹스해 세련된 무드를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효과를 준다. 가령 심플한 화이트 셔츠보다 스트라이프 패턴이 더해진 디자인을 선택하면 외향적인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어 오윤아식 스타일로 접근하기 용이하다.

또한 계절에 맞는 밝은 컬러는 시원에 보이는 효과를 전달함으로써 의상 또는 소품에 적절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쉽게 밝은 상의를 매치해도 좋지만 백과 같은 액세서리를 강조하면 세련미를 한층 더 강조할 수 있는데 극 중 오윤아가 매치한 블루 계열에 스퀘어 백은 시원한 컬러가 돋보여 스타일리시함과 실용성을 고루 만족한 포인트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 오윤아의 드라 속 패션은 매주 토요일 8시 45분 SBS ‘언니는 살아있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0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