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이케아, 집 생활 강조한 ‘75년째 집 생각뿐’ 발표

이케아

글로벌 홈퍼니싱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2019년 회계연도를 맞아 한 해 동안 집중 조명할 신규 브랜드 캠페인 ‘75년째 집 생각뿐’을 발표했다.

‘75년째 집 생각뿐’ 브랜드 캠페인은 집 자체보다 집에서의 생활을 강조한다. 이케아 코리아는 더 많은 사람들이 홈퍼니싱을 통해 집과 감정적으로 가까워지고, 집에 애착을 가질 수 있도록 홈퍼니싱 아이디어와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집을 사랑하는 다양한 방식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거주 환경과 희망사항, 고충을 가진 인플루언서와 협업, 그들의 공간과 스토리를 보여준다.

이케아 코리아는 신규 캠페인의 일환으로 8월 30일부터 9월 23일까지 신사동 예화랑(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12길 18)에서 팝업 전시 공간 ‘HEJ IKEA 75’를 운영한다. ‘HEJ IKEA 75’는 1층부터 3층까지 이케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하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과거’를 전시하는 1층에서는 지난 75년간 쌓아온 이케아만의 집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여주며, ‘현재’를 담은 2층에서는 4명의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꾸민 쇼룸을 만나볼 수 있다. 3층에서는 이케아가 그리는 ‘미래’의 지속가능한 생활과 미래 생활 연구소 ‘스페이스10(SPACE10)’의 연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봉태규 이케아

뿐만 아니라, ‘HEJ IKEA 75’ 운영 기간 동안 인플루언서와의 토크 콘서트, 워크샵, 홈퍼니싱 클래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집에서의 행복한 생활을 만들기 위해 플로리스트, 바텐더, 바리스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클래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2019년 회계연도를 맞아 새로운 컬렉션 또한 선보인다. 75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그라툴레라(GRATULERA) 컬렉션’은 과거에 각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서 고객들로부터 사랑 받았던 제품들로 구성됐다. 제품이 출시된 시기에 따라 1950~60년대, 1970~80년대, 1990~2000년대로 구분됐으며,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니콜라스 욘슨(Nicolas Johnsson) 이케아 코리아 마케팅 매니저는 “이케아의 홈퍼니싱에 대한 열정과 많은 사람들을 위한 더 좋은 생활을 만들고자 기울인 75년간의 노력이 오늘 날의 이케아를 만들었다. ‘75년간 집 생각뿐’ 캠페인을 통해 집에서의 생활을 더욱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480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