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버버리, 2021 프리 스프링/썸머 컬렉션 캠페인 공개

영국 럭셔리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2021 프리 스프링/썸머 컬렉션 캠페인을 공개한다.

버버리 총괄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디자인한 2021 프리스프링/서머 컬렉션은 영국의 풍경과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의 아카이브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이번 컬렉션의 룩북에는 패션 모델이 아닌 버버리 직원들을 포함한 버버리 커뮤니티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컬렉션 착장의 사진 모두 사진 속 인물이 실제로 거주하는 집 밖에서 촬영되어 더욱 주목할 만 하다.

리카르도 티시는 “우리에게 위로와 힘을 주는 친숙한 것들을 컬렉션에 녹여내고 싶었다. 버버리 아카이브 중에서도 가장 먼저 내 관심을 이끌어냈던 체크, 아이코닉 스트라이프, 유니콘 엠블럼과 같은 것들을 다시 떠올렸다. 새로운 관점에서 그것들을 보며 재해석하였고, 우아함과 영국의 야외에서 영감을 얻은 스트리트적인 요소들을 담았다.

영국은 아름다운 앤틱 정원들이 많기에, 장미 프린트가 컬렉션 전반적으로 등장할 수 있도록 하였다.

더불어 룩북 제작을 위해, 버버리의 인재들을 불러 모았다. 그들은 모두 집 문을 열어 이 여정을 함께 해주었다. 런던의 풍경 속에서 각자 독특한 방식으로 룩을 표현해주었다.

버버리 하우스가 가진 고유의 코드를 반영할 뿐만 아니라, 버버리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다양한 인재들을 담은 이번 컬렉션이 굉장히 자랑스럽다. 그들과 함께 버버리 세계가 가진 마법을 표현해낸 것 같아 기쁘다”고 컬렉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버버리의 2021 프리스프링/서머 컬렉션은 현대적인 방식으로 버버리 아카이브를 재해석한다. 새로운 그래피티 러브 프린트가 등장하여 ‘연결’의 힘을 표현하며, 트렌치 코트와 반 재킷부터 플리츠 스커트와 코르셋 드레스까지, 버버리 하우스의 주요 의류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테일러링은 여유로운 비율과 새로운 버버리 홀마크를 특징으로 돌아오며, 버버리 하우스의 시그니처 백인 포켓 백은 지난 시즌과 같이 호스페리 프린트가 새겨진 캔버스로 제작되어 포켓 백 라인의 계속 이야기를 이어간다.

23 Likes
5 Shares
0 Comments
Tag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