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버버리, 2021 가을/겨울 프리 컬렉션 캠페인 공개

영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2021 가을/겨울 프리 컬렉션 캠페인을 공개한다.

버버리 총괄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디자인한 2021 가을/겨울 프리 컬렉션은 토마스 버버리가 하우스를 설립 한 이래 브랜드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아웃도어에 관련한것과 버버리의 연관성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번 컬렉션은 미지의 것을 넘어서 탐험하는 사람들, 이를 기념하는 정신을 표현해냈다. 리카르도는 카모플라주 프린트의 트렌치코트와 매시 바디수트, 플로럴 프린트의 필드 재킷, 카고 바지, 반팔 셔츠, 조거 팬츠등의 아이템을 선보이며 현대적인 감각과, 하우스 코드를 탐구하는 절충 주의적 믹스를 표현해냈다.

리카르도 티시는 “자연의 모든 대조적 요소에 대한 나의 사랑은 자연의 낭만,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결합하여 이번 컬렉션 전체에 반영했다. 전통적인 영국식 드레스 코드의 풍부한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관점을 부여했다. 자연 환경에서 조화를 이루는 카모플라주 프린트, 구조화 된 테일러링 및 로맨틱 플로럴, 에니멀 킹덤에서 참고한 엠브로이드가 특징적이다. 이번 컬렉션은 역동적인 프린트, 색상 및 질감 내에서 자연 환경을 미러링하는 것에 대한것이다.”라고 컬렉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번 켐페인에는 세계적인 한국모델 최소라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에디터 노트>

컬러

Burberry 베이지색을 중심으로, 에너제틱하고 선명한 색조의 오렌지와 그린색

올림피아백은 초대형 사이즈의 퀼팅 실루엣과 스몰 사이즈의 구조 범백에 이르기까지 새롭게 선보인다. 포켓 백은 광택이 나는 골드 플래팅으로 강조된 컷아웃 핸들로 다시 선보이며 유니언 잭 프린트의 롤라 백은 인타르시아 가죽, 배지 아플리케, 모노그램 자수로 마감이 특징이다.

2021년 봄/여름 컬렉션에서 선보인 버몬지 토트는, 양가죽에 체크프린트가 특징적이며 신축성 있는 가죽에 새로운 링 디테일로 선보인다.

여성복

트렌치, 파카, 카코트 등 카모플라주 프린트 코트 유니폼 그리고 과장된 스트랩이 있는 박스 플리츠 포켓 셔츠 및 카고 바지. 트렌치는 오버사이즈 실루엣을 가진 테크니컬 울로 디자인 되었고, 레이스와 플리츠 셔츠, 반바지와 함께 스타일링 되었다.

다이아몬드 퀼팅은 기술적인 모직 망토와 칼라 없는 아우터 디테일로 선보인다. 해링턴 재킷은 배지 아플리케와 트렌치 코트 디테일로 재해석 되었다.

울트윌 소재의 와이드 레그 점프슈트, 과장된 포켓과 배지 어플리케이션이 있는 반팔 셔츠.

이브닝 웨어로는 실크 캐디 드레스, V넥과 박스 주름이 깊게 파인 실크 캐디 드레스, 모피 카 코트와 함께 착용하는 컷아웃 터틀넥 드레스가 있다.

남성복

겉옷, 후드, 카고 팬츠 및 킬트에 걸쳐 카모플라주 프린트로 선보인다.

트렌치, 파카, 보머 재킷은 패널 플로럴 소재로 재해석되었다. 스포티한 느낌의 배지 아플리케, 대담한 체크 무늬 프린트의 빕 프론트 팬츠. 탈부착 가능한 포켓 킬트, 오버사이즈 격자 킬트 및 턱시도 바지를 포함한 시그니처 체크 코트. 영국식 맞춤 정장은 디테일을 자수로 장식되었고 컷 아웃 된 바지가 특징이다.

55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