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H&M,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 론칭

글로벌 패션 브랜드H&M은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Higg Index Sustainability Profile)의 첫번째 버전을 런칭했다. 유럽과 미국의 온라인 스토어에서 선택한 제품의 소재에 대한 환경 성과 점수가 공유된다. 지속가능한 의류연합(SAC, Sustainable Apparel Coalition)과 기술 파트너 힉의 발표에 따르면, H&M은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을 제품에 적용한 첫번째 브랜드가 된다.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은 지속가능한 의류연합의 새로운 힉 인덱스 투명성 프로그램의 일부이며, 힉 소재 지속가능성 지수(MSI)에서 독립적으로 검증된 환경 영향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

H&M은 27일(현지시간)부터 온라인스토어 hm.com의 일부 제품에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을 적용하며, 향후 몇 달 안에 사용을 확대 할 계획이다. 각 제품은 제품 생산에 사용된 소재의 환경 영향에 따라 점수가 부여된다. 점수는 ‘베이스라인’부터 ‘3점’까지 있다. 기존 소재로 만든 제품은 베이스라인 점수를 받으며, 환경 영향이 낮은 소재로 만든 제품은 1점에서 3점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는다. 고객들은 각 제품의 물 사용, 지구 온난화, 화석 연료 사용 및 수질 오염 등 환경 영향에 대한 상세한 데이터도 볼 수 있다.

H&M글로벌 지속가능성 매니저 파스칼 브룬(Pascal Brun)은 “H&M 미국과 유럽 31개 온라인 마켓의 일부 제품에 소재 환경 성과 점수를 포함한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의 첫번째 버전을 런칭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이는 매우 중요한 이정표이며, H&M은 이를 위해 10년 동안 노력해왔습니다. 우리는 투명성이 패션 인더스트리를 변화시키는 열쇠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가까운 미래에 H&M 전 제품에 더 많은 환경적, 사회적 데이터를 고객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성 프로필이 더욱 발전되는 것을 보게 되어 기쁩니다.”라고 말한다.

힉 인덱스 투명성 프로그램과 그에 따른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은 몇 년에 걸쳐 글로벌 리테일 기업 및 지속가능성 전문가와 함께 공동 개발되었다. 지속가능한 의류연합과 힉의 새로운 프로그램은 더 많은 투명성을 제공하며, 고객이 더 많은 정보를 바탕으로 구매 결정할 수 있도록 한다. 이 프로그램은 공장의 환경 및 사회적 발자국 등 데이터를 추가 구성하기 위해 개발이 계속될 예정이다.

H&M이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을 제품에 도입한 것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의 핵심 단계이다. 2013년 H&M 그룹은 공급업체 목록을 온라인에 공개한 최초의 글로벌 패션 리테일 기업이 되었으며, 이 목록은 지속적으로 추가 확대되고 있다. 또한 2019년에 온라인스토어 hm.com에 모든 제품에 대한 투명성 레이어를 런칭해, 제품 투명성을 확장한 최초 메이저 패션 리테일 기업이 되었다. 다음 단계로 힉 인덱스 지속가능성 프로필로 투명성을 위한 노력을 확대하고, 2021년 동안 더 많은 제품에 적용하고, 2022년까지 최대한 많은 제품에 대한 프로그램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106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