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H&M,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남성 컬렉션 출시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세계적으로 영감을 주는 배우이자 체인지메이커 중 한 명인 존 보예가(John Boyega)와 함께 더욱 지속가능한 남성 컬렉션인 에디션 바이 존 보예가(Edition by John Boyega)를 출시한다.

새로운 에디션 컬렉션은 가죽을 대체할 수 있으며 와인 양조 산업 폐기물로 만들어진 비건 소재 베지아(Vegea™)와 같은 리사이클 되고 오가닉 한 혁신적인 소재로 구성된 가을 키 룩을 선보인다.

골든글로브 수상자인 존 보예가는 연기뿐 아니라 그가 세상에서 보고자 하는 변화를 옹호하는 모습으로도 인정받았다. 2020년 6월, 그는 메가폰을 잡고 런던에서 열린 Black Lives Matter 시위에서 진심이 담긴 연설을 했다. 존 보예가에게 있어 진실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공감과 변화를 이끄는 가장 강력한 도구 중 하나이다. 이제 그는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세상에 좋은 뜻을 펼치는 체인지메이커를 기념하는 에디션 바이 존 보예가(Edition by John Boyega) 컬렉션을 H&M과 손을 잡고 출시한다.

에디션 바이 존 보예가는 플로럴 프린트와 타이다이 패턴이 돋보이는 내추럴한 워크웨어를 선보인다. 지속가능한 패션 미래를 위한 H&M의 약속에 따라서 더욱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졌다. 오가닉 또는 리사이클 코튼, 리사이클 나일론과 폴리에스테르, 지속가능한 소스로부터 제작된 지속가능한 비스코스 섬유가 새로운 남성 라인을 위해 사용되었다.

에디션 바이 존 보예가 컬렉션의 모든 제품들은 시즌의 키 피스들이 보다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제작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프리미엄 이탈리아 리사이클 울이 함유된 매력적인 체크 코트는 잊지 못할 인상을 남길 것이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오가닉 코튼 스트라이프 셔츠는 여유로운 커팅이 특징이다. 온라인 익스클루시브로 선보이는 집-오프 푸퍼 재킷은 혁신적인 소재 베지아가 사용됐으며 재킷에서 베스트로도 착용할 수 있다.

릴렉스한 무드의 셔츠와 팬츠는 새 시즌에 잘 어울리며, 그린 니트 가디건과 옐로우 롤넥 니트는 모두 여유로운 실루엣이 특징이다. 핑크 타이다이 스웨트셔츠와 티셔츠는 “더 나은 현재가 더 나은 미래로 이어진다(A better present leads to a better future)”라는 희망적인 메시지와 지구 그래픽이 함께 새겨져 있다. 컬렉션은 같은 그래픽이 있는 토트백과 플로럴 캡, 핑크 타이다이 캔버스 스니커즈로 완성된다.

80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