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살롱드서울, 같은 ‘데님’은 없다

매 시즌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돋보이는 디자이너 브랜드 ‘살롱드서울(대표 이상진, 정종민)’이 선보인 21FW 컬렉션 중 데님 셋업이 출시와 동시에 스트릿우먼파이터 모니카, 립제이, 시미즈, 김우석, 윤지성 등이 입으면서 이유 있는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출시된 데님 셋업은 유니섹스 아이템으로 동일한 컬러의 데님 셔츠 재킷과 팬츠 셋업으로 한층 트렌디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데님 포켓 셔츠 재킷은 전체적으로 와이드 한 디테일을 사용하여 오버사이즈 실루엣이 돋보이며, 데님 팬츠는 팬츠의 사이드라인을 따라 브라운 톤의 스티치 자수를 더해 유니크한 매력을 더했다.

더불어,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셔츠형 재킷과 스트레이트 팬츠 세트는 이염 없는 생지 데님 원단을 사용해 입을수록 자연스러운 페이드가 특징이며, 가을에는 단품으로 겨울에는 아우터와 레이어드하여 입을 수 있는 매력적인 포인트 아이템이다.

팬데믹 이전의 살롱드서울이 지닌 감성을 다시 한번 재현하여 진행 한 21FW 시즌은 ‘믹스 앤 매치(Mix&Match)’라는 타이틀 하에 패션의 경계를 허무는 ‘보더리스(Borderless) 룩’을 지향하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며 활용성 높은 디자인으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아이템을 선보이며, 코트, 니트웨어, 데님 라인 등 가을부터 겨울까지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아이템들을 만나볼 수 있다.

32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