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산뜻하게 피어날 봄꽃 같은 나들이룩

화창한 날씨가 도래하며 벚꽃이 개화함과 동시에 거리가 본격적인 봄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거리 두기 지침이 완화되며 근교로 봄나들이를 가는 사람이 늘어남에 따라 봄 시즌 의상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산뜻한 컬러의 룩을 도전하고 싶은 이들에게 나들이뿐 아니라 근교 바캉스에도 활용할 수 있는 봄 스타일을 제안한다.

화사한 벚꽃을 닮은 나들이룩​

(좌측부터 시계방향) 에디바우어, 타임, 오버듀플레어, 드파운드, 퓨처레트로, 클레츠

만개한 벚꽃처럼 화사한 색감의 의상으로 나들이의 기분을 만끽하고 싶지만 컬러 매치가 어려워 고민 중이라면 두 가지 포인트만 기억하자. 첫 번째, 아우터와 슈즈를 같은 컬러로 스타일링하여 통일감을 주는 것이 좋다. 전체적인 의상의 시작과 끝을 동일하게 매치한다면 팝한 컬러의 의상을 선택해도 과하지 않은 무드를 연출할 수 있다. 두 번째, 뉴트럴 톤의 의상과 액세서리로 전체적인 톤앤무드를 맞춰준다. 팝한 컬러의 의상과 슈즈에 컬러감이 가미된 의상을 추가한다면 자칫 부담스러운 인상을 남길 수 있다. 환절기의 추운 날씨를 대비한 아우터와 상하의는 레이어링의 가장 기본이 되는 크림과 화이트 컬러를 선택하여 전체적인 컬러감을 맞추어 사랑스러운 봄나들이 룩을 연출해보자.

세련되고 차분한 바캉스룩​

(좌측부터 시계방향) 고운모자, (자켓, 스커트 모두) 모조에스핀, 오브제, 백투베이직스, 앤유

여행을 갈 때야말로 평소 선택하기 어려운 컬러를 활용한 스타일을 도전할 수 있는 기회이다. 봄을 맞이하여 바캉스를 계획하고 있다면 차분한 무드의 그린 컬러 크롭 자켓과 슬릿 포인트가 있는 롱 스커트 셋업으로 세련된 바캉스 룩을 연출해 보자. 그린 컬러와 잘 어우러지는 옐로우 컬러의 액세서리를 선택하여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 여기에 와이드한 리본으로 러블리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챙이 넓은 라피아 햇을 함께 매치하여 봄의 기운을 만연히 느낄 수 있는 바캉스 룩을 완성해보자.​

90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