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롯데홈쇼핑, ‘NFT SHOP’ 오픈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이달 2일(월) 유통업계 최초로 NFT 마켓플레이스인 ‘NFT SHOP’을 오픈하며 NFT 사업을 가속화한다.

롯데홈쇼핑은 가상 디지털 콘텐츠 소비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기획 및 기술 고도화 기간을 거쳐 유통업계 최초로 NFT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했다. NFT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다양한 업체에서 NFT 기획 및 증정 이벤트를 하고 있지만 NFT 마켓플레이스는 유통업체 중 처음이다. 자체 모바일 쇼핑앱에 ‘NFT SHOP’을 개설하고, 거래 화폐 단위도 원화로 지원한다. 다양한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조해 기존 NFT 플랫폼들과 차별화를 내세웠다. 마켓을 통해 구입한 NFT는 롯데홈쇼핑 모바일 내 ‘MY NFT 지갑’에 보관되며, 향후 세계 최대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에서 NFT 2차 판매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NFT SHOP’은 오픈을 기념해 이달 2일(월)은 110만 팬덤을 보유한 인기 캐릭터 ‘벨리곰’ NFT를 선보인다. 유명 작가, 파인아트 등 다양한 NFT도 지속적으로 공개한다. 동물 캐릭터 연작작업으로 유명한 조각가 노준 작가와 협업한 벨리곰 NFT 최초 스토리텔링이 담긴 60초 3D영상으로, 300개를 한정 판매한다. 4일(수)은 추상적인 개념을 캐릭터를 통해 시각화하는 인기 작가 ‘모어킹’의 새로운 시리즈 NFT를 소개하고, 오는 9일(월)부터는 롯데홈쇼핑의 가상모델 ‘루시’의 ‘루시X모짜’ 2차 민팅, ‘루시365일’과 내달 개봉을 앞둔 영화 ‘마녀2’ NFT를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오픈 기념으로 지난 28일(목)부터 이달 4일(수)까지 롯데홈쇼핑 모바일 앱에서 ‘NFT 지갑’을 생성한 고객에게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아트 포스터 작업으로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 ‘모짜’가 작업한 가상모델 ‘루시’의 ‘루시랜드 NFT’를 선착순 1만 명에게 무료 제공된다. 해당 NFT 보유 시, 루시의 서포터즈가 되어 ‘브랜드 광고 모델’, ‘숏폼 플랫폼 론칭’ 등 루시 활동 계획을 설정한 로드맵이 1단계씩 달성될 때마다 인센티브를 누릴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지난해부터 메타버스 서비스를 본격 추진하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마련하고 그 일환으로 ‘NFT SHOP’을 론칭했다. 향후 작곡가 김형석이 이끄는 ‘노느니 특공대’, 가수 선미의 PFP NFT로 화제가 된 ‘선미야 클럽’과 파트너십 체결로 NFT 콘텐츠영역을 다양화해 나갈 예정이다.

55 Likes
3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